대구시 마을기업연합회, 코로나19 극복 위해 취약계층 지원
대구시 마을기업연합회, 코로나19 극복 위해 취약계층 지원
  • 대구=권은주 기자
  • 승인 2020.03.04 18:08
  • 수정 2020-03-04 18: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따뜻한 대구공동체 만들기 동참

 

대구역 뒤편 광장에서 도시락과 마스크를 지원하고 있다.
대구역 뒤편 광장에서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도시락과 마스크를 지원하고 있다. ⓒ다울건설협동조합

(사)대구마을기업연합회(회장 서영희)는 4일과 5일 양일간 대구 반월당 14번 출구 앞에서 지역 마을기업들과 협력해 지역주민들에게 도시락과 마스크를 나눠주는 행사를 연다. 이번 행사는 대구시 마을기업들이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취약계층을 지원해 따뜻한 대구공동체 만들기에 동참하기 위해 마련됐다.

쪽방주민과 노숙인을 대상으로 건축현장에서 필요로 하는 목공기술을 교육해 이들의 자립을 지원해온 서구 마을기업 다울건설협동조합(대표 조기현)에서는 이번 코로나19로 기존의 생활지원이 줄고 무료급식이 중단돼 더욱 힘겨운 노숙인들에게 지난 2월 19일부터 매주 수요일 대구역 뒤편 광장에서 도시락과 마스크를 나눠주고있다.

경력단절 여성들이 스스로 일자리를 만들기 위해 설립된 동구 마을기업 보기공방협동조합(대표 이윤복)에서도 직접 제작한 마스크 200개를 마스크 품귀 현상으로 어려움을 겪을 독거노인 등 취약계층에게 제공해달라며 지난달 27일 동구청에 전달했다.

동구 마을기업 책방i(대표 김남희)는 위생장갑, 세면도구 등 생필품을 지난달 28일 대구의료원에 전달했으며, 달콤한밥상(대표 최희정)에서는 동구지역 자가격리 장애인에게 주 2회 도시락을 지원하고 있다.

미혼모와 한부모가정의 자립을 지원하기 위해 핸드메이드 제품을 생산하는 달서구 마을기업 아가쏘잉협동조합(대표 김경애)은 지역 복지관 등에서 직접 제작한 마스크 300개를 기부할 예정이다.

서영희 회장은 “다울건설협동조합이 앞장서 시작한 도시락, 마스크 나눔행사는 어려운 시기에 지역을 살리는 마을기업의 역할을 제대로 실천한 사례”라며 “코로나19를 극복하는데 다같이 힘을 모으자는 뜻으로 이번 행사를 개최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