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노총 “코로나19로 10곳 중 6개 사업장 피해”
한국노총 “코로나19로 10곳 중 6개 사업장 피해”
  • 조혜승 기자
  • 승인 2020.03.13 09:30
  • 수정 2020-03-15 18: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로 인한 사업장 영향. ⓒ한국노총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충격 여파에 10곳 중 6곳에 가까운 사업장이 노동조건에 피해를 받거나 받을 것이란 우려의 목소리가 나왔다. 현재 이 사업장 중 32.5%가 조업단축에 들어갔다.

한국노총이 12일 '코로나19로 인한 사업장 영향'을 주제로 현장 설문 조사를 진행했다. 그 결과, 이번 조사는 지난 2월 25일부터 3월 5일까지 산하조직 사업장 노조를 대상으로 진행됐다. 그 결과 355개 사업장 중 124개 사업장(35.1%)이 코로나19 확산으로 피해를 직접 받고 있었으며 79개 사업장(22.4%)이 앞으로 휴직과 근무시간 단축 등 피해를 볼 것이라고 답했다. 60% 가까운 사업장이 코로나19로 피해를 보고 있다는 것이 노조 측 입장이다.

업종별로는 공공·금융 19개 사업장(57.6%)과 51개 300명 이상 사업장(48.1%)이 가장 큰 영향을 받고 있었다. 이에 반해 70명 미만 사업장 중 54.7%(41개 사업장)은 영향이 없다고 답변해 직원 밀집도가 높을수록 감염병에 취약한 것으로 드러났다.

상황이 이렇다보니 피해를 보거나 피해가 예상되는 사업장이 203곳 중 66개 사업장(32.5%)으로 이미 조업단축에 돌입했다. 구체적으로 작업시간 단축이 37.9%(25개), 작업장 일부정지가 36.4%(24개), 작업장 전면폐쇄가 1개(1.5%) 등이었다.

또한 203개 사업장 중 33개 사업장(16.3%)이 코로나19로 인해 휴업했다. 휴업 사업장 중 휴업수당으로 평균임금 70% 이상을 지급하는 사업장은 10개 사업장(30.3%)이었으며 그 이하를 지급하는 사업장은 20개 사업장(60.6%)이었다. 휴업사업장 3곳 중 2곳이 휴업수당을 적절하게 지급하지 않고 있다고 노조는 주장했다.

이밖에도 정부가 지원하고 있는 고용보험지원금과 관련해 휴업 사업장의 87.9%인 29개 사업장이 신청하지 않고 있으며 2개 사업장(6.1%)만이 고용보험금을 신청했다. 사업장들은 정부의 대책으로 '안전대책 마련(239개, 67.3%)'이 가장 많았으며 유급휴직(141개, 39.7%), 임금손실 보전(101개사업장, 28.5%) 등이 필요하다고 요구했다.

한국노총은 "휴업수당을 제대로 지급하지 않는 것은 법 위반으로 이에대한 철저한 감독이 이뤄져야 한다"며 "또한 고용보험지원금이 있음에도 많은 사업장이 신청하지 않고 있는 것에 대한 원인 분석과 홍보 강화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