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한국당 비례대표 40명 명단 발표 ‘진통’... 미래통합당 긴급회동 ‘전면 재검토’
미래한국당 비례대표 40명 명단 발표 ‘진통’... 미래통합당 긴급회동 ‘전면 재검토’
  • 정다연 기자
  • 승인 2020.03.17 13:32
  • 수정 2020-03-17 13: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례대표 공천 두고 교감 없어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 ⓒ뉴시스·여성신문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 ⓒ뉴시스·여성신문

미래통합당의 비례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이 비례대표 후보자 40명을 발표한 가운데, 황교안 대표 등 미래통합당 지도부가 17일 긴급 회동을 열고 전면적인 재검토를 할 것으로 알려졌다. 미래한국당의 비례대표 공천이 통합당과 교감 없이 진행된 데 따른 것이다.

미래한국당은 전날 비례대표 1번에 조수진 전 동아일보 논설위원을 배정했다. 2번에는 신원식 전 육군 수도방위사령관이 추천됐다. 미래한국당 1호 영입인재인 김예지 시각장애 피아니스트는 3번을 받았다.

4번은 조태용 전 외교부 1차관, 5번은 김정현 법률사무소 공정 변호사, 6번은 권신일 에델만코리아 수석부사장, 7번은 이영 전 한국여성벤처협회 회장, 8번은 우원재 유튜브채널 ‘호밀밭의 우원재’ 운영자, 9번은 이옥남 시장경제와 민주주의연구소장, 10번은 이용 봅슬레이 스켈레톤 국가대표 총 감독이다.

11번은 권애영 전 자유한국당(통합당의 전신) 전남도당위원장, 12번 박대수 전 한국노총 서울지역본부 의장, 13번 이경해 바이오그래핀 부사장, 14번 신동호 전 MBC 아나운서 국장, 15번 김수진 전국학부모단체연합 대표, 16번 하재주 한국원자력연구원장, 17번 정선미 한반도 인권과 통일을 위한 변호사모임 사무처장, 18번 정운천 의원, 19번 윤자경 전 미래에셋캐피탈 대표, 20번은 방상혁 대한의사협회 상근부회장이 받았다.

한국당은 전날 공천관리위원회가 확정한 비례대표 공천자 40명에 대해 최고위원회 의결을 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통합당의 입장이 반영되지 않아 의결이 무산됐다.

한국당의 비례대표 명단은 통합당의 긴급 회동 결과에 따라 변동이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