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낙태 반대' 서명한 트럼프 대통령...여성들은 '낙선운동' 나섰다
'낙태 반대' 서명한 트럼프 대통령...여성들은 '낙선운동' 나섰다
  • 김서현 기자
  • 승인 2020.10.23 14:28
  • 수정 2020-10-23 17:23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2일 폼페이오 국무장관·에이자 보건복지부 장관
'제네바 합의 선언' 서명식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뉴시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뉴시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인공 임신 중절에 반대한다는 내용의 다국적 선언문에 서명을 했다. 해당 선언문에 서명한 나라들은 여성인권이 극도로 낮은 국가들로 구성됐다.

영국 일간 가디언 등에 따르면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과 알렉스 에이자 미보건복지부 장관은 22일(현지시간) 워싱턴DC에서 '제네바 합의 선언'(Geneva Consensus Declaration) 서명식을 화상으로 진행했다.

본래 선언문은 지난 5월 세계보건총회(WHA)에서 처음 공개될 계획이었으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WHA가 화상으로 진행되며 서명식이 미뤄졌다.

선언문은 △여성의 건강 증진 △인간 생명 보존 △사회의 기초단위인 가족 강화 △국제 정치에서 모든 국가의 주권 보호 등을 핵심 목표로 내세운다. 특히 인공 임신중절에 대한 반대 의지를 확실히 한다.

선언문은 "그 어떤 경우에도 낙태가 가족계획의 수단으로 장려돼선 안된다"고 강조하며 "낙태할 국제적인 권리는 존재하지 않고, 국가가 낙태를 촉진하거나 재정적으로 지원할 의무도 없다는 점을 재차 확인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이날 서명식에서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트럼프 대통령의 리더십 아래 미국은 인간 생명의 존엄성을 보호했다"며 "아직 태어나지 않은 외국의 생명에 대해서도 전례 없는 보호책을 마련했다"고 자평했다.

미 조지타운대가 여성인권 수준을 측정하기 위해 마련한 ‘여성·평화·안전 지수’에서 최하위 20개국의 상당수는 해당 선언문에 서명했다. 점수가 가장 높은 상위 20개국 중에서는 19위 미국을 제외하고는 참여한 국가가 없다.

주요 핵심 지지국은 브라질, 이집트, 헝가리, 인도네시아, 우간다다. 벨라루스, 사우디아라비아, 바레인, 이라크, 리비아 등 중동 국가들도 상당수 참여했다. 참여 국가 중 일부는 여성의 운전, 특정 시간대 외출 등을 금지하며 명예살인이 관습법으로 허용되고 히잡 등을 착용해야 한다.

가디언 역시 "트럼프 행정부가 외교정책 방향을 사회적으로 보수적인 쪽으로 전환하려고 하지만, 그 대가로 미국이 전통적인 서방 동맹국들과 멀어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앞서 17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D.C를 포함한 주요 대도시에서는 수천명의 여성들이 마스크를 쓰고 반(反) 트럼프 행진을 나서며 그의 낙선을 촉구했다. 

2017년 트럼프 대통령의 취임 후부터 시작한 '여성행진'은 그의 반페미니즘적 행보와 함께 커졌다. 여성행진의 레이첼 오리어리 카모나 사무총장은 이날 여성들에 사회적 거리두기를 유지하고 행진을 할 것을 격려했다. 

특히 이날 참여자들은 트럼프 행정부가 대선을 앞두고 한달 전 타계한 루스 베이더 긴스버그 대법관의 후임자를 급하게 선임한 것을 거세게 비난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인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민수 2020-10-25 20:40:28
Your body your rule, baby body baby rule.

김민수 2020-10-25 17:29:16
태아 살해는 범죄이지 권리가 아닌것을..

  •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50 (3가 222번지) 골든브릿지빌딩 1층, 9층
  • 대표전화 : 02-318-93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준철
  • 제호 : (주)여성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 214-81-03304
  • 대표이사 : 김효선
  • 발행·편집인 : 김효선
  • 여성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여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wome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