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유리, '비혼모' 택했다…일본서 정자 기증받아 출산
사유리, '비혼모' 택했다…일본서 정자 기증받아 출산
  • 진혜민 기자
  • 승인 2020.11.17 11:40
  • 수정 2020-11-17 11: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연임신 어려워 결정“
온라인에선 응원 물결
KBS 9뉴스에 공개된 방송인 사유리와 아들. ⓒKBS
KBS 9뉴스에 공개된 방송인 사유리와 아들. ⓒKBS

방송인 사유리(후지타 사유리)씨가 정자 기증을 통해 지난 4일 아기를 출산한 소식이 뒤늦게 알려졌다.

지난 16일 KBS에 따르면 사유리씨는 일본의 한 정자은행에 보관돼 있던 이름 모를 남성의 정자를 기증받아 임신에 성공, 지난 4일 아들을 낳았다.

올해 41세인 사유리씨는 지난해 10월 생리불순으로 한국의 한 산부인과를 찾았다가 난소 나이가 48세라는 진단을 받았다.

평소 출산에 대해 마음이 컸던 사유리씨는 KBS와 통화에서 “자연임신이 어려운 데다 지금 당장 시험관을 하더라도 성공 확률이 높지 않다고 했다”며 “눈앞이 무너지는 것 같았다”고 밝혔다.

그렇다고 아기 때문에 사랑하지도 않는 사람과 급하게 결혼하고 싶지 않았던 사유리는 고심 끝에 자발적 비혼모가 됐다.

그러나 한국에서는 미혼 여성에게 정자 기증을 해주는 병원을 찾을 수 없었고, 결국 본국인 일본으로 가 정자 기증을 통한 임신에 성공했다.

사유리씨는 “아침에 일어나면 애가 옆에 없을까봐 불안하다”며 “행복해서 이게 꿈이었으면 어떻하나 생각해서 자는 게 무섭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어떤 사람은 (정자를) 기증받았다는 걸 말하지 말라고 했다. 아이가 차별 받는다고”라며 “난 아이에게 거짓말하지 말라고 가르치고 싶은데, 거짓말하고 있는 엄마가 되고 싶지 않았다”며 공개 이유를 밝혔다.

이와 관련해 사유리씨 사회연결망서비스(SNS)에는 ‘용기에 박수를 보낸다’ ‘멋있다’ ‘진심으로 축하한다’ ‘아이랑 항상 행복해라’ 등 응원 댓글이 달리고 있다.

한편 일본 국적의 사유리씨는 지난 2007년 방송된 KBS 2TV '미녀들의 수다'를 통해 안방극장에 눈도장을 찍었다. 이후 다양한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했으며 유튜브 채널 ‘사유리TV’를 운영하는 등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