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배다해씨 수년 간 괴롭힌 스토킹범 검찰에 넘겨졌다
배우 배다해씨 수년 간 괴롭힌 스토킹범 검찰에 넘겨졌다
  • 진혜민 기자
  • 승인 2020.12.02 11:23
  • 수정 2020-12-02 1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다해는 지난 11일 자신의 SNS에서 자신을 스토킹하고 악성 댓글을 남기는 등 괴롭힌 A씨에 대한 고소장 내용을 일부 공개했다. ⓒ온라인 캡처
배다해는 지난 11일 자신의 SNS에서 자신을 스토킹하고 악성 댓글을 남기는 등 괴롭힌 A씨에 대한 고소장 내용을 일부 공개했다. ⓒ온라인 캡처

뮤지컬 배우 겸 가수 배다해(37)씨를 수년 동안 집요하게 괴롭힌 20대 남성이 검찰에 송치됐다.

이 남성은 경찰 조사를 받으면서도 배씨에게 조롱하는 메시지를 보내는 등 2차 가해를 저지른 것으로 파악됐다.

전북 익산경찰서는 모욕과 협박, 명예훼손, 불안감 조성, 공갈미수 등의 혐의로 A(28)씨를 구속해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2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2년간 24개 아이디를 이용해 인터넷 포털사이트 등에 ‘남자와 여관에서 뭐 하고 있느냐’는 등 배씨를 향한 수백 개의 악성 댓글을 게시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한 그는 고양이를 키우는 배 씨에게 설치류의 한 종류인 햄스터를 선물하고 싶다고 연락했고 답을 받지 못하자 배 씨의 고양이가 햄스터를 잡아먹는 만화를 그려 전달하기도 한 것으로 확인됐다.

A씨는 지난해 배씨가 출연하는 뮤지컬과 연극 공연장으로 여러 차례 찾아가 접촉을 시도하는 등 협박을 일삼은 혐의도 있다.

하지만 A씨는 경찰에 소환돼 조사를 받으면서도 배씨에게 ‘벌금형으로 끝날 것이다’, ‘합의금 1000만원이면 되겠냐’는 등 조롱하는 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경찰은 A씨가 반성의 기미가 없고, 재범의 우려가 있는 것으로 판단, 지난달 24일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전주지법 군산지원은 “사안이 중대하고 도주 우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자신의 범행을 모두 인정하며 “처음에는 좋아해서 그랬고 단순히 팬심이었다”면서도 “자꾸 하다 보니 장난이 심해졌다. 이런 행동이 범죄가 되는지 몰랐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배다해 측은 이런 내용이 담긴 고소장을 경찰에 제출하고 수사를 의뢰했다.

배다해는 지난달 11일 자신의 사회연결망서비스(SNS)를 통해 “신변보호 요청을 하고, 신고를 해도 스토커에 대해서는 별다른 조치가 없었다”며 “죽어야 이 고통이 끝날까라는 생각에 절망했던 적도 많았다”고 밝혔다. 그는 "다시는 나처럼 스토킹으로 고통 받는 사람이 없었으면 좋겠다"고도 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