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어 쉽고 수학 가형 어려워져...올해 수능 난이도 분석해보니
국어 쉽고 수학 가형 어려워져...올해 수능 난이도 분석해보니
  • 김규희 수습기자
  • 승인 2020.12.03 18:31
  • 수정 2020-12-03 18: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학 나형 및 영어는 작년과 비슷
국어는 지난해보다 쉽고 수학 가형은 어려워져
2021 수능이 끝난 모습이다. 올해 수능은 대체적으로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의 난이도로 평가됐다. ⓒ뉴시스·여성신문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끝난 3일 인천 수능고사장 부근의 풍경이다. 올해 수능은 대체적으로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의 난이도로 평가됐다. ⓒ뉴시스·여성신문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하 수능) 난이도는 지난해와 비교했을 때 평균적으로 비슷한 수준으로 나타났다. 국어는 지난해보다 쉽고, 수학 나형과 영어는 작년과 비슷하다는 평가다. 수학 가형은 지난해보다 어렵다는 분석이 나왔다.

한국대학교육협의회 대입상담교사단은 3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올해 수능 출제 경향 및 문항 분석 브리핑을 열고 수능 난이도에 대해 설명했다. 사회적 거리두기 차원에서 화상회의 프로그램 줌(ZOOM)을 활용한 영상회의로 진행됐다.

먼저 국어 영역이 작년 수능과 6월·9월 모의평가 대비 약간 쉽게 출제됐다는 현직 교사들의 분석이 나왔다. 국어 문제를 분석한 윤상형 교사는 "난이도는 지난 수능과 6월, 9월 모의고사와 비교했을 때 약간 쉽게 느껴진다"며 "지문 길이는 간단한 편이었으며, 통상 어렵게 출제된 독서 영역에서 어려운 개념이 출제되지 않아 수험생들이 해결할 수 있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수학 영역에서 인문계열 학생들이 치르는 나형은 지난해 수능과 비슷했다. 반면, 이공·자연계열 가형은 지난해보다 어려웠다는 현직 교사들의 분석이 나왔다. 가형에서는 고난도 문항 수가 늘어났다. 중간 난이도 문제도 풀이 과정이 길어져 중위권 학생들에게 어려웠을 것이라는 평가가 나왔다. 나형에서도 20번과 30번 문항이 신유형으로 꼽혀 학생들이 어렵게 느낄 수 있었다는 지적이다.

3교시 영어 영역 난이도는 지난 9월 모의평가보다 쉽고 지난해 수능과 비슷했다는 분석이 나왔다. 유성호 교사는 "전체적인 난이도는 지난 9월 모의평가보다는 쉬웠고, 작년 수능 영어와 비교했을 때 비슷한 수준"이라면서도 "중·상위권을 변별하는 어려운 문항은 있었다"고 평가했다. 전기홍 교사는 33번과 34번 문항이 변별력을 갖춘 고난도 문항으로 꼽으며 "33번 뇌과학 지문의 경우 생소한 어휘로 학생들이 정답 유추하는 데 어려웠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