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연합사령관 “북한 도발 징후 없어”
한미연합사령관 “북한 도발 징후 없어”
  • 전성운 기자
  • 승인 2021.01.05 11:09
  • 수정 2021-01-05 1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 군사력 비웃거나 무시할 수 없어”
로버트 에이브럼스 주한미군사령관 ⓒ한미연합사령부
로버트 에이브럼스 주한미군사령관 ⓒ한미연합사령부

로버트 에이브럼스 한미연합사령관은 현재로선 북한의 도발 징후를 보지 못했다고 밝혔다.

에이브럼스 사령관은 현지시간 4일 워싱턴DC 한미연구소가 주최한 화상 세미나에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그러면서도 “이것은 오늘 상황으로 다음 주에 변할 수도 있다”며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에이브럼스 사령관은 북한 비핵화 문제와 관련해 “우리는 전쟁터에서 이를 해결하고 싶지 않다”면서 “이 문제를 외교로 해결하고 한국을 위한 영구적 평화를 추구하고 싶다”고 말했다.

에이브럼스 사령관은 한미연합훈련과 관련해 “중단된 적이 없다”고 답했다. 그는 “우리가 한 일은 이를 조정한 것”이라며 “우리는 이를 알리거나 광고하지 않고 있고, 솔직히 우리가 그렇게 할 필요가 없다”고 말했다.

또, 에이브럼스 사령관은 “한국과 미국의 군사 지도자들은 군대가 준비돼 있고 신뢰할 만하다는 점을 보장하기 위해 뚜렷한 우위를 유지할 필요성을 굳게 믿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에이브럼스 사령관은 작년 10월 북한이 공개한 무기에 대해 “모든 것이 충분히 가능한 시스템이라고 추정하는 함정에 빠지지 말아야 한다”고 밝혔지만, 북한의 군사력에 대해서는 “비웃거나 무시할 수 있는 것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