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신규 확진 840명…사망 20명, 위중증 25명
코로나19 신규 확진 840명…사망 20명, 위중증 25명
  • 전성운 기자
  • 승인 2021.01.06 12:07
  • 수정 2021-01-06 12: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시청 설치된 선별진료소에서 한 시민은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있다. ⓒ홍수형 기자
서울 중구 서울시청에 설치된 선별진료소 ⓒ홍수형 기자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이틀 연속 1천 명 아래를 이어갔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6일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840명 늘어 누적 6만5818명이라고 밝혔다. 전날보다 126명 늘었다. 3차 대유행은 새해 들어 다소 주춤해진 양상이다.

사망자는 전날보다 20명 늘어 누적 1027명이 됐다. 국내 평균 치명률은 1.56%다. 위중증 환자도 전날보다 25명 늘어 411명이 됐다.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를 보면 지역발생이 809명, 해외유입이 31명이다. 지역발생 확진자는 전날보다 137명 많다.

교회 관련 확진자가 꾸준히 늘어나고 있다. 경북 상주 BTJ열방센터를 고리로 한 연쇄감염이 대전·강원·충북·전남 등 전국으로 확산하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 울산 중구의 기독교 선교법인 전문인국제선교단(인터콥) 관련 확진자도 7개 교회, 총 119명으로 늘어났다.

이 밖에 의료기관·요양시설 관련 확진자도 잇따랐다.

해외유입 확진자는 31명으로, 전날보다 11명 줄었다. 유입 추정 국가를 보면 미국이 20명으로 가장 많고 이어 인도네시아·일본 각 2명, 러시아·인도·아랍에미리트·홍콩·카자흐스탄·헝가리·멕시코 각 1명이다. 내국인이 15명, 외국인이 16명이다.

한편, 전날 하루 검사 건수는 6만5508건으로, 직전일보다 2천756건 많다. 검사건수 대비 확진자를 계산한 양성률은 1.28%다. 이날 0시 기준 누적 양성률은 1.46%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