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 연재 ‘책 내고 춤추는 우리, 젠더폭력 피해자입니다’를 시작합니다
기획 연재 ‘책 내고 춤추는 우리, 젠더폭력 피해자입니다’를 시작합니다
  • 이세아 기자
  • 승인 2021.01.17 12:18
  • 수정 2021-02-03 23: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istockphoto
ⓒistockphoto

“가해자는 감옥으로, 피해자는 일상으로!” ‘미투(#MeToo)’ 운동이 번지던 2018년, 거리에 나온 시위대가 외친 구호입니다. 2021년에도 젠더폭력은 뜨거운 이슈고, 사람들은 여전히 구호를 외치고 있습니다. 고통스러워도 무력한 ‘피해자’로만 남아 있지 않겠다고, 보란 듯이 잘 살겠다고 다짐하는 생존자들이 그 가운데 있습니다.

여성신문은 그간 다양한 젠더폭력 생존자들을 만났습니다. 우리 사회가 충분히 귀 기울이지 않았던, 젠더폭력 피해 ‘이후’의 삶은 어떤지 물었습니다. 언론 보도와 통계 속 생략되고 가려진 그들의 이야기를 듣고, 피해자에 대한 통념과 편견도 비판적으로 고찰했습니다. 

이것은 평범한 여성들의 이야기입니다. 한국에서 태어나 살아온 여성이라면 대부분 공감할 일상 속 차별과 폭력의 기록이자, 살아남은 여성들의 회고록입니다. 자책과 자학 대신 예술과 창조의 에너지를 발휘한 여성들, 스스로를 사랑하고 존중하려 노력하는 여성들의 이야기입니다. 이 기획이 ‘피해자’에 대한 고정관념을 깨고 우리 사회의 성평등 담론 확산에 기여하기를 기대합니다. 독자 여러분의 많은 관심을 부탁드립니다.

기획기사 보러가기 ▶ https://bit.ly/3oJMVdB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