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한파 대비 노숙인 '응급잠자리' 855개 운영
서울시, 한파 대비 노숙인 '응급잠자리' 855개 운영
  • 김규희 수습기자
  • 승인 2021.01.19 08:49
  • 수정 2021-01-19 08: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루 평균 이용 555명...약 300개 여유분 있어
노숙인 희망하면 즉시 이용 가능
이용자 코로나19 선제검사 실시
증상 시 격리공간 서 응급보호 후 진료소 연계
서울시가 제공하고 있는 노숙인을 위한 응급잠자리의 모습이다. ⓒ서울시

서울시가 겨울철 노숙인의 동사를 막기 위해 응급잠자리를 제공하고 있다. 

18일 시는 지난해 11월 15일부터 올해 3월 16일까지 '겨울철 노숙인 특별보호대책기간'을 마련해 응급잠자리 855개를 운영 중이라고 밝혔다.

노숙인을 위한 종합지원센터, 일시보호시설, 서울역과 영등포역 희망지원센터 등 10곳에 마련된 잠자리에 745명이 머무를 수 있으며, 고시원 등을 활용한 응급숙소에 최대 110명이 잘 수 있다. 

이번 겨울 한파특보가 내려진 이달 5일∼11일과 15일∼17일에 하루 평균 555명이 이용해 300명 안팎의 여유가 있었고, 노숙인이 희망하면 즉시 이용이 가능했다고 시는 덧붙였다.

시는 노숙인 응급잠자리 이용자와 거리노숙인에게 코로나19 선제검사를 받도록 안내 중이다. 올해 들어 15일까지 코로나19 선제검사를 받은 노숙인과 쪽방촌 주민은 1177명이며, 지난해 검사를 받은 사람까지 포함하면 7513명이다.

다만 응급잠자리는 코로나19 검사 결과가 음성으로 확인되기 전에도 우선 이용할 수 있다. 시는 응급잠자리를 이용하는 노숙인들의 체온을 측정하고 호흡기 증상 등을 확인한다. 의심 증상이 있는 경우 시설 내 마련된 격리공간에서 노숙인을 응급보호한 후 코로나19 선별진료소에 연계해 검사받도록 하고 있다.

노숙인 본인이나 도움이 필요한 노숙인을 발견한 시민은 서울시가 운영하는 '노숙인 위기대응콜' ☎02-1600-9582(구호빨리)로 신고하면 된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