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현안, 잠에서 깨라
여성현안, 잠에서 깨라
  • 여성신문
  • 승인 2005.05.12 16:29
  • 수정 2005-05-12 1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법개정안 등 10여건…16대 국회 처리 불투명
굵직한 여성관련 법률안들이 폐기될 위기에 빠졌다.

호주제 폐지를 담은 민법개정안 등 주요 여성관련 현안들이 국회에서 잠자고 있지만, 국회의원들은 내년 총선에 골몰한 나머지 법률안 처리에 전혀 나서지 않고 있다. 특히 16대 국회 회기가 다섯 달밖에 남지 않아 이들 법안이 결국 폐기처분되는 게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가 크다.

▲민법개정안=민주당 이미경 의원 등 52명이 호주제 폐지를 뼈대로 지난 6월 낸 여성계 숙원 법률이다. 각계의 반대 속에 소관 위원회인 법제사법위원회(위원장 김기춘)가 한 차례 심의를 했지만, 위원 16명 가운데 폐지 찬성 의견을 밝힌 이는 4명뿐이다. 더 큰 문제는 법사위원들이 총선 민심을 이유로 호주제 폐지에 반대 뜻을 노골적으로 드러내고 있고, 법안 처리에도 나서지 않고 있는 점. 이 때문에 일각에선 호주제 연내 폐지가 '물건 너갔다'는 걱정까지 나돌고 있는 판이다.

▲성매매·가정폭력=민주당 조배숙 의원 등 86인이 지난해 9월 낸 성매매방지및피해자보호에관한법률안(여성위)과 성매매알선등행위의처벌및방지에관한법률안(법사위), 한나라당 전재희 의원 등이 낸 성폭력범죄의 처벌및피해자보호등에관한법률개정안(법사위)도 처리가 요원하다.

가정폭력 행위자에게 청구하는 구상권 요건을 완화한 가정폭력방지및피해자보호등에관한법률 개정안(여성위)과 정부안도 폐기처분될 위기에 빠졌다. 한나라당 맹형규 의원 등이 올린 청소년의성보호에관한법률중개정법률안(정무위)도 2년 넘게 묵고 있다.

▲생리대 부가세 폐지=생리대 부가세가 너무 비싸다는 여론에 따라 민주당 정범구 의원 등은 지난해 10월 조세특례제한법 중 개정법률안(재경위)을 냈다. 생리대를 조세특례제한법상 '영세율'(부가세 면제)을 적용받도록 하자는 것. 하지만 재경위엔 각기 다른 내용의 개정안이 10여개나 올라 있어 처리가 불투명한 상태.

배영환 기자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