옐런 미 재무 지명자 "동맹과 협력해 중국에 맞서야"
옐런 미 재무 지명자 "동맹과 협력해 중국에 맞서야"
  • 전성운 기자
  • 승인 2021.01.22 07:40
  • 수정 2021-01-22 07: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닛 옐런 전 연방준비제도 의장 ⓒAP/뉴시스
재닛 옐런 전 연방준비제도 의장 ⓒAP/뉴시스

미국 바이든 행정부 재무장관으로 지명된 재닛 옐런 전 연방준비제도 의장이 중국 '일대일로'에 맞설 공동전선 구축 필요성을 제기했다.

옐런 지명자는 현지시간 21일 상원 금융위원회 인사청문회에 제출한 서면 답변서를 통해 "미국은 중국의 국제경제 전략에 대응할 필요가 있다"면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제시한 일대일로에 맞서기 위해 국제적인 파트너십을 구축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지난 19일 인사청문회에서 중국의 불법적인 관행에 맞서 싸우겠다는 의지를 밝혔던 옐런 지명자는 "가능한 모든 수단을 동원하겠다"고 재차 의지를 다졌다. 그러면서 중국의 불공정한 행위에 맞서기 위해 동맹국들과 협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옐런 지명자는 트럼프 행정부가 중국에 부과한 관세도 당장 철회할 계획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또 외국의 환율 조작행위에 대해서도 적극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바이든 대통령은 인위적으로 환율을 조작해 무역에서 이득을 보는 일부 국가들의 행위를 반대한다"며 "바이든 행정부는 힘을 합쳐 이런 행위에 대응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옐런 지명자는 바이든 대통령이 외국과의 자유무역협정(FTA) 체결을 서두르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행정부가 발을 뺀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에 당장은 복귀할 생각이 없다는 뜻을 밝힌 것으로 해석된다.

한편 옐런 지명자는 고소득자에 대한 증세 문제에 대해선 의회와 의견을 듣고, 논의해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블룸버그는 "고소득자 증세 가능성을 시사한 것"으로 해석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