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 대신 AI 로봇이 전시 안내한다
사람 대신 AI 로봇이 전시 안내한다
  • 최현지 기자
  • 승인 2021.01.22 13:16
  • 수정 2021-01-25 14: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체부, 인공지능 안내 로봇 ‘큐아이’
2024년까지 29곳에 보급 계획
국립국악원·국립아시아문화전당·국립태권도박물관에선 서비스 시작

비대면 시대, 사람이 아닌 인공지능(AI) 로봇이 안내를 받아 관람할 수 있는 문화 전시가 늘어날 전망이다. 문화체육관광부는 한국문화정보원과 함께 비대면 시대 맞춤형으로 문화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인공지능 안내 로봇을 선보인다고 21일 밝혔다.

로봇은 ‘큐아이’라 불리며, 21일부터 국립국악원, 국립아시아문화전당, 국립태권도박물관에서 문화전시를 안내한다. 2018년부터 도입돼 현재까지 박물관, 도서관, 문화전시공간 등 9곳에 12대 배치됐다. 문체부는 2024년까지 29곳에 큐아이 40여 대를 보급할 계획이다. 

왼쪽부터 차례로 국립국악원, 국립아시아문화전당, 국립태권도박물관에 놓인 '큐아이'  ⓒ문화체육관광부
왼쪽부터 차례로 국립국악원, 국립태권도박물관, 국립아시아문화전당에 놓인 '큐아이' ⓒ문화체육관광부

큐아이는 기관별로 특화된 서비스를 운영한다. 국립국악원에서는 관람객들이 소리 형태의 국악콘텐츠를 직접 보고 경험하며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동영상으로 설명하고 동행 안내한다. 국립아시아문화전당에서는 어린이들이 아시아의 역사와 문화를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상호작용할 수 있는 맞춤형 콘텐츠를 선보인다. 국립태권도박물관에서는 국내외 방문객들에게 세계 속 태권도 역사를 설명하고 무예도보통지(조선 후기 무예 훈련 교범)를 다국어로 안내한다. 

사회적 약자를 위한 문화향유 지원 서비스도 강화했다. 큐아이는 국악의 역사를 설명할 때 다국어 음성안내뿐 아니라 수어 영상 해설 서비스도 제공한다. 또한 모든 안내와 문화해설 진행 시 음성과 자막을 동시에 지원한다. 관람객이 원하는 특정 지점까지 동행하며 안내하기도 한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문화데이터와 인공지능·자율주행 등 4차 산업혁명 기술을 융·복합한 ‘큐아이’를 다양한 문화전시 공간에 지속적으로 확대 배치해 국민들이 더욱 편리하게 문화를 향유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