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에도 한류 콘텐츠 소비 늘어...사랑의 불시착·BTS 가장 인기
코로나19에도 한류 콘텐츠 소비 늘어...사랑의 불시착·BTS 가장 인기
  • 최현지 기자
  • 승인 2021.01.28 19:15
  • 수정 2021-01-28 1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체부, ‘2021년 해외 한류 실태조사’ 결과 발표
가장 많이 소비된 한국 문화 콘텐츠는 드라마
예능·드라마·게임 등 디지털 콘텐츠 소비 비중 ↑
한류 소비자가 꼽은 드라마 1위 '사랑의 불시착'(왼쪽)과 음악 분야 1위 방탄소년단.  ⓒtvN, 빅히트엔터테인먼트
‘2021년 해외 한류 실태조사’ 결과, 한류 소비자가 꼽은 드라마 1위 '사랑의 불시착'(왼쪽)과 음악 분야 1위 방탄소년단. ⓒtvN,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코로나19 위기에도 드라마, 예능, 게임 등 한류 콘텐츠 소비 비중이 늘었다는 결과가 나왔다.

문화체육관광부는 한국국제문화교류진흥원과 함께 진행한 ‘2021년 해외 한류 실태조사’ 결과를 28일 발표했다.

해외 18개국 한국 문화콘텐츠 경험자 8500명을 대상으로 한 이번 실태 조사에서 가장 많이 소비된 문화 콘텐츠는 드라마(29.7%)였다. 이어 미용(뷰티, 27.5%), 예능(26.9%), 패션(24.8%) 순이었다. 

또한 코로나19 발생 이전보다 소비가 증가한 한류 콘텐츠는 예능(48.0%), 드라마(47.9%), 게임(45.8%) 순으로 응답률이 높았다. 문체부는 코로나19로 물리적 이동이 어려워지면서 영상이나 게임 등 디지털 콘텐츠의 소비 비중이 증가한 것으로 분석했다.

한류 소비자들이 가장 선호하는 콘텐츠의 경우, 드라마는 ‘사랑의 불시착(9.5%)’, ‘사이코지만 괜찮아(4.1%)’, ‘부부의 세계(2.8%)’ 순이었다. 영화는 ‘기생충(18.4%)’, ‘부산행(10.2%)’, ‘반도(3.5%)’ 순으로 나타났다. 

한국 가수·그룹 선호도는 방탄소년단(22.0%), 블랙핑크(13.5%), 싸이(2.9%) 순으로 높았다. 

한국 드라마와 예능, 영화, 음악, 애니메이션 등을 접하는 경로는 최근 5년간 ‘온라인·모바일 플랫폼’ 비중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2020년 온라인·모바일 플랫폼을 통해 접한 비율이 가장 높은 분야는 음악(82.0%)이었다.

한편 이번 조사에서는 기존 호감도 분석에 더해 미래 소비 확대 가능성을 고려한 ‘브랜드 파워 지수’ 분석도 도입됐다. 분석 결과, 언어의 불편이 상대적으로 적은 음식(65.3점), 미용(뷰티, 62.4점), 음악(62.0점) 등이 현재 한류를 이끄는 분야로 나타났다. 

문체부는 한류 소비자들이 겪는 언어적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해 콘텐츠 분야별로 양질의 자막과 번역, 더빙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관련 사업 규모를 지난해 약 29억원에서 올해 약 40억원으로 확대하고, 전 세계 세종학당 개소 수, 한국어 교원 파견 등도 늘린다. 온라인 학습 지원, 모바일 앱 확대 등 이용자 편의 증진에도 힘쓸 계획이다. 

문체부는 전 세계 한류 콘텐츠 소비 현황과 확산 수준을 정기적으로 조사하고 있다. ‘2021년 해외 한류 실태조사 보고서’는 28일 이후 문체부 홈페이지(www.mcst.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