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코인 폭락에 테슬라 주가도 9% 가까이 급락
비트코인 폭락에 테슬라 주가도 9% 가까이 급락
  • 전성운 기자
  • 승인 2021.02.23 08:36
  • 수정 2021-02-23 08: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테슬라 일론 머스크 ⓒAP/뉴시스
테슬라 일론 머스크 ⓒAP/뉴시스

비트코인 가격 급락에 테슬라 주가도 9% 가까이 급락했다.

비트코인이 급락하자 비트코인에 15억 달러를 투자한 테슬라의 주가도 급락한 것이다.

현지시간 22일 테슬라는 뉴욕증시에서 전거래일보다 8.55% 내린 714.50달러로 마감했다.

이는 10.35% 폭락했던 지난 2020년 9월 23일 이후 최대 낙폭이다.

테슬라는 지난 8일 비트코인을 15억 달러어치 매입했다고 밝혔다.

이날 비트코인은 가상화폐 거래소 바이낸스 기준 한때 고점 대비 1만 달러 하락한 개당 4만8000달러까지 급락했다.

현재는 5만3000달러 선에서 거래중이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