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출생아 72.4% '30대 엄마'… 평균 출산 연령 33.1세
지난해 출생아 72.4% '30대 엄마'… 평균 출산 연령 33.1세
  • 김현희 기자
  • 승인 2021.02.28 13:13
  • 수정 2021-02-28 14: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대 엄마' 30년 만에 80.7%→22.1%
4일 경기 수원시 한 병원 신생아실의 모습.  ⓒ뉴시스
4일 경기 수원시 한 병원 신생아실의 모습. ⓒ뉴시스

지난해 출생아 10명 중 7명이 엄마가 30대인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통계청 출생·사망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30대 엄마의 출생아는 19만7300명으로 전체 출생아의 72.4%를 차지했다. 

30대 초반(30∼34세)이 11만9000명, 30대 후반(35∼39세)은 7만8300명으로 집계됐다. 

1990년 엄마가 30대인 아이는 11만3674명으로 전체의 17.5%였지만 2000년에는 22만2090명으로 34.7%를 차지했다. 

2010년에는 비중이 60%를 넘어섰다. 

반면, 엄마가 20대인 아이는 6만200명으로 전체 출생아 27만2400명 중 22.1%였다.

20대 후반(25∼29세)이 5만600명으로 20대 초반(20∼24세) 9600명보다 훨씬 많았다.

30년 전인 1990년에는 엄마가 20대인 아이가 52만4411명으로 전체의 80.7%에 달했다. 2000년에도 40만4592명으로 63.2%를 차지했다.

2005년 이후 20대 엄마는 점점 줄어서 2005년 20대 엄마 비중은 20만8711명(47.6%)으로 절반 이하가 됐다.

2010년에는 17만1735명(36.5%)으로 더 줄었고, 2020년에는 20%대 초반까지 내려왔다. 

30년 전에는 출생아 10명 중 8명꼴로 엄마가 20대였지만 지난해에는 10명 중 2명만 엄마가 20대였던 셈이다.

한편, 지난해 평균 출산 연령은 33.1세로 나타났다. 

1990년대 27∼28세가량이던 평균 출산 연령은 매년 상승하다 2005년 처음 30세를 돌파했다. 

2010년에는 31세를 넘었고, 2014년 32세로 오른 뒤 2019년 33세 선을 처음으로 넘었다.

통계청은 "여성들의 출산 연령이 높아진 것은 결혼 시기가 늦어지기 때문"이라며 "여성의 평균 초혼 연령은 1990년 24.8세에서 2019년 30.6세로 상승했다"고 설명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