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슬라 주가 600달러 선 붕괴…시총 300조 증발
테슬라 주가 600달러 선 붕괴…시총 300조 증발
  • 김현희 기자
  • 승인 2021.03.08 15:30
  • 수정 2021-03-09 1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론 머스크 ⓒAP∙뉴시스
일론 머스크 ⓒAP∙뉴시스

미국 전기자동차 업체 태슬라의 주가가 지난해 12월 이후 3개월 만에 600달러 아래로 내려왔다.

테슬라는 현지시간 5일 뉴욕 증시에서 3.78% 하락한 597.95달러로 장을 마감했다.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이처럼 4주 연속 하락세를 보인 건 2019년 5월 이후 처음이다.

테슬라의 시가총액은 지난 1월 마지막 주에 주가가 최고점(883.09달러)을 기록할 당시 8370억 달러(944조9730억원)와 비교하면 5주 사이 2630억 달러(296조9270억원)가 증발했다.

테슬라는 미국의 대표적인 주가지수인 S&P 500 편입에 따른 랠리 효과도 잃었다.

테슬라 CEO인 일론머스크의 주식 평가액도 지난 1일 이후 270억 달러(30조4830억원)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CNBC∙블룸버그 등 외신들은 테슬라 주가 추락의 원인으로 미 연방준비제도의 물가 상승 및 금리 인상 경고, 주가 급등에 따른 부담, GM, 포드 등 기존 완성차 업체들의 전기차(EV) 시장 진출 선언에 따른 경쟁 본격화 등을 꼽았다.

주요 투자자들은 테슬라의 주식 보유 비중을 줄이며 현금화에 나서고 있다.

론 배런이 설립한 배런캐피털의 경우 지난해 8월 이후 꾸준히 테슬라 주식을 매각하며 테슬라 비중을 줄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