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북구, 꾸준한 모니터링으로 의식 잃은 독거어르신 생명 구해
성북구, 꾸준한 모니터링으로 의식 잃은 독거어르신 생명 구해
  • 고은성 네트워크팀 기자
  • 승인 2021.03.11 10:41
  • 수정 2021-03-15 14: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돈암1동 동주민센터, 신속 방문 대처로 독거어르신 소중한 생명 지켜
항시 모니터링 통해 대상자 생활패턴 파악
성북구 돈암1동 주민센터에서 평소 관리하던 독거어르신이 연락이 닿지 않자 담당 공무원과 119 소방대원이 현장에 방문해 응급상황에 대처하고 있다.  ⓒ성북구청
성북구 돈암1동 주민센터에서 평소 관리하던 독거어르신이 연락이 닿지 않자 담당 공무원과 119 소방대원이 현장에 방문해 응급상황에 대처하고 있다. ⓒ성북구청

성북구(구청장 이승로)는 관내 돈암1동 주민센터가 꾸준한 모니터링을 통해 독거어르신의 생명을 구했다고 밝혔다.

지난 3월 9일 오후 2시경 동 주민센터에서 평소처럼 독거어르신에 대한 안부를 확인하던 중 연락이 닿지 않자 즉시 어르신 댁으로 향했고, 저혈당 쇼크로 의식을 잃은 어르신을 발견해 119에 신고, 소중한 생명을 지켜냈다.

항시 모니터링으로 대상 어르신이 지병을 앓고 있다는 점, 반려견과 함께 매일 산책을 한다는 점 등 생활패턴을 파악하고 있던 동 주민센터 직원은 “어르신 댁을 방문했을 때 집안에서 울리는 핸드폰 벨소리와 반려견 울음소리에 위급상황이 발생했음을 직감했다”고 말했다. “이후 신속하게 119에 도움을 요청, 도착한 구급대원에게도 어르신의 지병과 건강상태를 전달해 진료도 수월하게 이뤄졌다”고 설명했다.

또한 동 주민센터에서는 병원진료 시 어르신의 보호자 역할도 하면서 어르신이 의식을 되찾을 때까지 함께 했다. 뿐만 아니라 긴급복지 및 사례관리 사업비로 치료에 필요한 병원비도 지원했다.

이승로 성북구청장 ⓒ성북구청
이승로 성북구청장 ⓒ성북구청

한편 이번에 주민의 귀한 생명을 구한 돈암1동 주민센터 공공복지팀에서는 지난해 10월에도 모니터링을 통해 위기에 빠진 주민을 도왔다. 관내 독거어르신 실종 당시 그동안 파악하고 있던 실종자의 생활패턴을 분석해 신고 1시간 이내에 어르신을 직접 찾아 안전하게 귀가 조치하기도 했다.

돈암1동 주민센터 관계자는 “돈암1동 공공복지팀은 각 직원이 담당하는 권역 내 독거어르신을 포함한 복지취약계층에 대해 꾸준한 모니터링을 하고 있다”면서 “지역주민에게 안전사고나 긴급상황 발생 시 누구보다 신속하게 대응하고 서비스를 연계함으로써 주민이 안전한 돈암1동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