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성년자 성착취’ 피해자의 생존기
‘미성년자 성착취’ 피해자의 생존기
  • 최현지 기자
  • 승인 2021.03.28 19:20
  • 수정 2021-03-28 1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악취』

ⓒ글항아리
ⓒ글항아리

“그들은 지금 무얼 할까? 마주하기 싫으면서도 상상을 했다. 그들을 잊기 위해 내가 발버둥치는 동안 그들은 어떻게 지냈을지.” - 201쪽 

18살부터 미성년자 성착취를 겪은 생존자의 자전적 기록이 처음으로 나왔다. 학원비를 벌기 위해 구직 사이트에 이력서를 올렸다가 1시간에 3만원짜리 아르바이트를 제안받은 것이 시작이었다. 그렇게 시작된 성착취의 굴레에 6개월 동안 갇혀 있었다. 처음에는 집에 가서 더러운 흔적과 불결한 냄새를 씻으면 된다고 생각했다가, 점점 몸과 마음에서 ‘악취’가 진동하자 자신을 합리화하고 체념하게 됐다. 10년 뒤 고통스러운 기억을 되살리며 책을 썼다.

저자는 자신의 회복을 위해, 그리고 자신과 같은 일을 겪었거나 겪고 있는 청소년을 위로하기 위해 이 책을 펴냈다. 또 ‘악취’로 인해 괴로워해야 할 당사자는 가해자들이라고 강조한다.

강그루/글항아리/1만3500원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