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이나래' 성희롱 논란에 결국 폐지…제작진 사과
'헤이나래' 성희롱 논란에 결국 폐지…제작진 사과
  • 최현지 기자
  • 승인 2021.03.25 20:01
  • 수정 2021-03-25 2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작진 "무리한 욕심이 불편함 끼쳐…진심으로 사과"
스튜디오 와플 '헤이나래' 폐지 공지 ⓒ유튜브 캡쳐
스튜디오 와플 '헤이나래' 폐지 공지 ⓒ유튜브 캡쳐

성희롱 논란이 일었던 웹예능 '헤이나래'가 방송 2회 만에 결국 폐지가 결정됐다.

'스튜디오 와플' 제작진은 25일 오후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를 통해 "무리한 욕심이 많은 분께 불편함을 끼친 것에 대해 큰 잘못을 통감한다"며 "책임을 지고자 '헤이나래' 폐지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제작진은 "영상 중 특정 장면 및 자막이 과도한 성적 표현을 포함하고 있었다"며 "편집 및 검수 과정에서 해당 내용이 불쾌함을 유발할 수 있다는 점을 인지하지 못한 채 영상을 발행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기존 콘텐츠는 모두 삭제 처리했다"면서 "앞으로 과도한 연출로 자극적인 재미를 추구하기보다는 모든 시청자가 즐겁게 볼 수 있는 콘텐츠를 기획·제작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어 "불편함을 느끼셨을 모든 구독자 및 시청자, 아울러 제작진을 믿고 출연을 결심해준 두 출연자에게도 진심으로 사과를 드린다"고 고개를 숙였다.

'헤이나래'는 CJ ENM이 론칭한 유튜브 채널 스튜디오 와플이 제작한 웹예능 프로그램으로 코미디언 박나래와 유튜버 '헤이지니'가 출연했다.

방송 중 박나래가 장난감 인형의 신체 주요 부위를 잡아당기거나 성적인 묘사를 해 논란이 일었다. 

논란이 커지자 스튜디오 와플 측은 영상을 비공개 전환하고 사과했다.

박나래도 이날 소속사를 통해 입장문을 내고 ‘헤이나래’에서 하차한다고 밝혔다.

'헤이지니'도 SNS를 통해 "신중하게 체크했어야 했는데 조심하지 못했다"며 "시청하시는 분들에게 불편함을 느끼게 해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사과 입장을 밝혔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