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 시대 '성큼'…자동차산업 패러다임 전환
전기차 시대 '성큼'…자동차산업 패러다임 전환
  • 김현희 기자
  • 승인 2021.03.29 12:46
  • 수정 2021-03-29 12: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 북구 현대자동차 울산공장 야적장 ⓒ뉴시스
울산 북구 현대자동차 울산공장 야적장 ⓒ뉴시스

미래차 시대가 성큼 다가오면서 자동차 전장부품의 비중이 최대 70%까지 증가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코트라(KOTRA)는 29일 '미래 자동차 글로벌 가치사슬 동향 및 해외 진출전략' 보고서를 발간했다.

보고서는 최근 자동차 산업을 전기차, 전기·전자 부품, 수소전기차, 자율주행 등 4개 분야로 나눠 분석하고, 미국·독일·중국·일본 등 주요 시장 및 글로벌 기업들의 동향을 소개했다.

코트라에 따르면 자동차 산업의 패러다임 전환으로 전기차에서 전장부품 비중이 최대 70%까지 증가할 전망이다.

유망 부품은 e모터, 배터리 시스템, 첨단 운전자 지원 시스템(ADAS), 적응 현가장치, 경량화 및 강화 플라스틱 소재, 카메라, 스크린, 디스플레이 기술, 인포테인먼트 솔루션 등이다.

특히 세계 시장에서 국내 배터리 관련 부품 및 기술에 대한 관심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자동차 회사 세레스, 독일 자동차 부품사 보쉬 등이 향후 배터리 기술·부품 등에 있어 한국 업체와의 협력에 관심을 보이고 있다.

지역별로 유럽과 북미는 전기·전자 분야 관련 수요가 높고, 일본의 경우 소프트웨어 기반 부품업체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

코트라는 "올해부터 세계 자동차 수요가 회복세를 보이며 2024년에는 종전 최고치인 2017년 수준 판매량을 기록할 것"이라며 "국내 부품업체가 관련 부품 개발과 생산 역량을 강화해 해외시장 진출을 모색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