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O "코로나19 '실험실 유출설' 추가 조사 필요"
WHO "코로나19 '실험실 유출설' 추가 조사 필요"
  • 전성운 기자
  • 승인 2021.03.31 02:03
  • 수정 2021-03-31 02: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 우한 화난 수산시장 ⓒAP/뉴시스
중국 우한 화난 수산시장 ⓒAP/뉴시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은 현지시간 30일 코로나19 기원 조사 보고서 관련 브리핑에서 중국 우한 실험실 유출설에 대해 추가 조사가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그는 "평가가 충분히 광범위하지 않았다고 본다"며 "확실한 결론을 내려면 더 많은 자료와 연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조사단은 실험실 유출은 가능성이 가장 낮은 가설이라고 결론내렸지만 특수 전문가를 포함한 추가 임무 등 더 많은 조사를 요한다"고 강조했다.

WHO는 이날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서 실시한 코로나19 기원 조사에 관한 보고서를 공개했다.

우한은 2019년 12월 말 코로나19 발병이 처음으로 공식 보고된 곳이다.

조사단은 코로나19가 박쥐 등에서 '중간 동물'을 거쳐 인간에게 넘어왔을 가능성이 가장 높다고 평가했다.

실험실 유출 가능성은 가능성이 매우 낮다고 분석했다.

보고서는 코로나바이러스(CoVs)와 관련한 우한의 연구소 3곳 모두 고품질의 안전 시설을 갖췄고 관리도 잘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2019년 12월이 오기 몇 주~몇 개월 전 직원이 코로나19 관련 호흡기 질환을 앓은 사례가 없고, 직원들이 코로나19에 감염됐다는 혈청학적 증거도 없었다고 전했다.

보고서는 우한 질병통제예방센터 실험실의 경우 2019년 12월 초 이사를 한 당시 아무 사고가 없었고, 코로나19 발병에 앞서 관련 실험 활동이나 보관 보고도 없었다고 언급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