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초구, 상춘객 대비 코로나19 안전대책 추진
서초구, 상춘객 대비 코로나19 안전대책 추진
  • 고은성 네트워크팀 기자
  • 승인 2021.03.31 18:29
  • 수정 2021-03-31 18: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재천·여의천 ‘한방향 걷기’
반포천 ‘우측통행’
서초구 유튜브 채널에 양재천 벚꽃 영상 게시

서울 서초구(구청장 조은희)는 벚꽃 개화기 4월 1일부터 4월 18일까지 시민들이 안전하게 봄꽃을 만끽할 수 있도록 양재천·반포천 벚꽃 길에서 방역수칙 준수 계도활동을 펼친다.

양재천은 서울시 대표 벚꽃 명소로 봄이 되면 해마다 수많은 인파가 방문하여 꽃놀이를 즐기는 곳으로, 작년에는 코로나19 확산 우려와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에 따라 주말 출입을 통제하였다.

양재천 코로나 19 안전대책 ⓒ서초구청
안전한 산책을 위해 구민에게 안내하는 모습 ⓒ서초구청

하지만,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라 생활 속 개인방역이 정착되었기에 심신이 지친 시민들이 봄꽃을 보며 잠시나마 휴식을 할 수 있도록 올해는 양재천·반포천 벚꽃길을 주말에도 개방했다. 대신에 구는 양재천과 반포천에 현장요원을 합쳐서 평일 30명, 주말 55명 배치하여 사회적 거리두기를 적극 유도하고 방역수칙 준수를 강력히 계도할 계획이다.

아울러, 산책로 곳곳에 손 소독제 비치, 방역수칙 안내 현수막 게첨, 안전수칙 안내방송 등을 통해 양재천·여의천에서는 ‘한방향 걷기’, 반포천에서는 ‘우측통행’을 안내할 예정이다. 특히, 양재천에서 진행하는 ‘한방향 걷기’ 안내는 강남구와 연계하여 더욱 효과적으로 진행한다. 또한, 음식물 섭취와 노점상 영업을 금지하고 하천변 불법주정차 단속도 강화한다.

한편, 구는 주민들이 집에서도 만개한 벚꽃을 감상할 수 있도록 서초구 유튜브 채널에 양재천의 벚꽃을 담은 영상 콘텐츠를 게시할 예정이다.

조은희 서초구청장은 “벚꽃 개화기간 서울시 대표 벚꽃 명소인 양재천으로 많은 봄꽃 나들이객이 방문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시민들이 안심하고 양재천을 이용 할 수 있도록 코로나19 예방활동에 최선을 다할 것이다. 방역수칙을 준수하는 성숙한 시민의식을 보여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