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지예 "'당신의 자리가 있는 서울'... 이제 다른 선택해야"
신지예 "'당신의 자리가 있는 서울'... 이제 다른 선택해야"
  • 홍수형 기자
  • 승인 2021.04.07 17:55
  • 수정 2021-04-07 17: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지예 팀서울 무소속 서울시장 후보가 6일 오후 서울 용산구 용산역 앞에서 선거 유세를 하고 있다. ⓒ홍수형 기자
6일 오후 서울 용산구 용산역 앞에서 신지예 팀서울 무소속 서울시장 후보가 선거 유세를 하고 있다. ⓒ홍수형 기자

신지예 팀서울 무소속 서울시장 후보가 선거 유세 마지막 날인 6일 오후 서울 용산구 용산역 앞에서 선거 유세를 하고 있다. 

신 후보는 "이번 선거 슬로건 '당신의 자리가 있는 서울'로 정하며 우리 팀서울은 고 변희수 하사의 용기,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을 위해 농성을 하신 고 김용균 노동자의 어머니, 겨울에 복도에 나와 긴 밤을 지새야 했던 LG트윈타워 청소 노동자들 그리고 박원순 성폭력 사건의 피해자를 떠올렸다"며 "이제는 다시 오만하고 부패한 권력이 시민들의 삶을 잡아먹지 못하게 해야 하고 우린 이제 다른 선택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