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1분기 매출∙영업이익 '역대 최대'
LG전자 1분기 매출∙영업이익 '역대 최대'
  • 전성운 기자
  • 승인 2021.04.07 10:54
  • 수정 2021-04-07 10: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생활가전∙TV 사업이 실적 견인
LG트윈타워 ⓒ뉴시스
LG트윈타워 ⓒ뉴시스

LG전자가 1분기 매출액과 영업이익에서 분기 사상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

7일 LG전자는 올해 1분기 잠정 영업이익이 연결 기준 1조5178억원으로 지난해 동기보다 39.2% 증가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공시했다.

매출은 18조8057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7.7% 증가했다.

기존 분기 매출 최대치는 지난해 4분기 18조7808억원이었다.

분기 영업이익 최대치는 지난 2009년 2분기에 달성한 1조2438억원이다.

이번 실적은 당초 시장의 평균 전망치(컨센서스)인 1조2025억원을 훌쩍 뛰어넘었다.

이번 실적 호조는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TV·오브제 컬렉션 등 프리미엄 가전 제품 판매가 증가하는 등 TV 생활가전 사업이 견인한 것으로 보인다.

특히 생활가전을 담당하는 H&A사업본부는 올 1분기 영업이익이 8000억원을 처음 돌파했을 것으로 추정된다.

1분기에 생활가전 매출이 6조원을 넘어선 것도 이번이 처음이다.

TV를 담당하는 HE사업본부도 올해를 OLED 전환의 원년으로 삼으며 판매를 늘리는 등 매출과 이익 모두 선방한 것으로 예상된다.

시장조사업체 옴디아는 올해 1분기 LG전자의 OLED TV 출하량을 전년 동기 대비 2배 이상 늘어난 75만9000대 수준으로 관측했다.

증권사는 HE본부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30% 가량 증가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전장(VS)사업은 완성차 업체의 수요가 회복되면서 매출이 증가해 적자폭을 줄인 것으로 보인다.

오는 7월 캐나다 자동차 부품업체 마그나와 전기차 파워트레인(동력전달장치) 분야 합작법인이 출범하면 시너지 효과도 기대된다.

VS사업본부는 올 하반기 흑자전환을 앞두고 있다.

7월 말 사업이 종료되는 휴대폰 사업은 2분기 실적부터 중단사업손실로 반영됨에 따라 올해 영업이익은 사상 최고치를 달성할 것으로 전망된다.

LG전자는 이달 말 1분기 확정 실적을 발표, 사업부별 실적을 공개할 예정이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