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취!"…코로나 상황에 비염·감기 환자 '이중고'
"에취!"…코로나 상황에 비염·감기 환자 '이중고'
  • 김현희 기자
  • 승인 2021.04.09 11:02
  • 수정 2021-04-09 1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감기·코로나 구별 어려워…감기도 격리해야"

"자가진단키트 도입하면 혼동 줄이는데 도움될 것"
ⓒPixabay
ⓒPixabay

날씨가 따뜻해지고 새로운 꽃이 피어나는 봄. 설레는 시기이지만 알레르기성 비염과 같은 호흡기 질환이 있는 사람이라면 고통스러운 시간으로 변할 수 있다.

봄에는 꽃가루뿐만 아니라 황사, 미세먼지가 심해져 호흡기 증상이 더욱 악화되어 비염이 더욱 심해질 수 있다.

비염의 증상은 맑은 콧물, 코막힘, 재채기 등이 1~2주 지속되어서 나타나는 것이다.

여기에 코로나19 상황이 길어지면서 기침이나 재채기 등 호흡기 증상이 코로나 증세 중 하나로 분류돼 비염이나 가벼운 감기 등으로 호흡기 질환이 있는 환자들의 불편이 나타나고 있다.

최근 환절기로 15도 이상의 일교차와 황사, 미세먼지가 겹치면서 호흡기 질환 환자가 늘고 있다.

다만 마스크 착용과 손 세척 생활화로 실제 병원을 방문하는 호흡기 질환 환자는 크게 줄었다는 게 의료계 평가다.

감기라 불리는 급성 상기도감염을 일으키는 바이러스 중 하나가 '코로나바이러스'다.

증상만으로 감기와 코로나19를 구별하기 힘들기 때문에 미세먼지 심한 날 외출 자제, 철저히 손 씻기 등으로 유발 요인을 피하고, 감기인 것 같아도 격리하는 게 맞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설명이다.

전문가들은 "신속항원키트(자가진단키트)를 집에 구비할 수 있게 한다면 학교나 회사를 가기 전에 스스로 검사해 단순 호흡기 질환과의 혼동을 줄이고 타인에게 코로나19가 퍼지는 것을 막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정부는 현재 자가진단키트 도입을 검토 중이다.

미국 식품의약국(FDA)은 이달부터 약국과 식료품점에서 처방전 없이도 살 수 있는 자가진단키트 사용을 승인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