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대문구, 사회적 거리두기 속 동주민센터와 주민이 함께하는 이웃 돌봄
서대문구, 사회적 거리두기 속 동주민센터와 주민이 함께하는 이웃 돌봄
  • 고은성 네트워크팀 기자
  • 승인 2021.04.09 15:33
  • 수정 2021-04-16 1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가좌1동 우리동네돌봄단 취약계층 돌봄 나서

 

서대문구 남가좌1동 우리동네돌봄단원들이 전화로 취약계층 이웃들의 안부를 확인하고 있다 ⓒ서대문구청
서대문구 남가좌1동 우리동네돌봄단원들이 전화로 취약계층 이웃들의 안부를 확인하고 있다 ⓒ서대문구청

서대문구 남가좌1동(동장 정종미)은 관내 취약계층과 복지사각지대를 돌보며 관리하는 ‘우리동네돌봄단’이 본격 활동에 나섰다고 9일 밝혔다.

우리동네돌봄단은 평소 지역에 애정을 갖고 봉사활동에 앞장서 온 40세에서 67세까지의 주민 5명으로 최근 구성됐다.

이들은 전화와 방문을 통해 홀몸노인과 장애인 등 관내 100여 가구의 안부를 상시 확인하고 어려움을 살핀다.

또한 위기 가정에 대해서는 동주민센터 복지플래너에게 바로 알려 각종 복지자원을 연계받을 수 있도록 한다.

남가좌1동에서는 우리동네돌봄단 외에도 기존의 이웃살피미와 명예사회복지공무원들이 활동하고 있으며 앞으로 이들 간의 정보 공유와 연계 협력을 통해 ‘주민 참여의 현장중심 복지’를 더욱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정종미 남가좌1동장은 “어려운 이웃을 찾아 지원하는 일을 동주민센터와 주민이 함께 함으로써 사회적 거리두기 가운데에서도 복지사각지대 없는 마을을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