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이비통·샤넬·에르메스 "없어서 못 팔아요"
루이비통·샤넬·에르메스 "없어서 못 팔아요"
  • 김현희 기자
  • 승인 2021.04.18 12:12
  • 수정 2021-04-18 12: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백화점 명품 매출 전년 대비 30.0%증가

루이비통·샤넬·에르메스 매출 2조5000억원

"가격 올릴 수록 잘 팔려" 사실로 드러나
프랑스 명품 샤넬의 가격 인상 소식이 알려진 13일 오전 대구 중구 현대백화점 앞에서 시민들이 제품을 구매하기 위해 줄지어 백화점 개장 시간을 기다리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프랑스 명품 샤넬의 가격 인상 소식이 알려진 13일 오전 대구 중구 현대백화점 앞에서 시민들이 제품을 구매하기 위해 줄지어 백화점 개장 시간을 기다리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지난해 3대 명품으로 불리는 루이비통·샤넬·에르메스 3개 브랜드 매출이 2조5000억원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지난해 백화점 명품 매출은 전년 대비 30% 늘었다.

루이비통코리아의 지난해 매출액은 1조467억원이었다.

2019년 매출 7846억원에서 1년 만에 33% 증가했다.

영업이익은 1519억원으로 전년(548억원) 대비 177% 늘었다.

에르메스코리아의 지난해 매출은 4190억원, 영업이익은 1333억원이었다.

이는 전년(3618억원, 1150억원) 대비 매출은 15%, 영업이익은15.9% 증가했다.

샤넬코리아 매출액은 9295억원으로 1년 전보다 약 13%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면세 사업을 제외하고 보면 매출액이 26% 성장했다.

면세 사업의 극심한 부진 속에서도 영업이익은 1491억원으로 2019년(1109억원)보다 34.4% 증가한 것이다.

패션업계는 이들 명품 브랜드가 지난해 수차례 가격을 올려받았는데도 매출이 오히려 늘었다는 점에 주목하고 있다.

루이비통은 지난해 3월과 5월 가격을 올렸고, 올해 2월에만 두 차례 인상했다.

샤넬은 지난해 5월과 11월 가격을 올렸다. 

에르메스 역시 매년 가격을 올리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가격을 올릴수록 더 잘 팔린다는 게 이번 실적 공개로 확인이 됐다"며 "수치를 눈으로 직접 확인해보니 더 충격적"이라는 반응이다.

유통업계는 코로나 사태로 여행길이 막히자 해외여행에 쓰일 돈이 대거 명품 구매로 전환됐다고 보고 있다.

또 구매력이 큰 40~50대 뿐만 아니라 MZ세대까지 명품 소비에 적극 뛰어든 것도 매출 상승에 영향을 준 것으로 분석된다.

신세계백화점의 경우 2030의 매출 비중이 50.7%으로, 롯데백화점 역시 2018년 38.1%에서 2019년엔 46%로 크게 증가했다.

2030세대 소비문화의 특징인 '리셀'도 명품 매출을 부추기고 있다고 해석한다.

실제로 '샤테크'라는 표현이 등장하기도 했다.

세월이 흐를수록 희소성이 더해져 가방 가격이 올라 이것을 다시 되팔아서 차익을 얻을 수 있게 된 것이다.

전문가들은 2030 세대의 경우 희귀한 아이템을 사용하는 경험 그 자체를 구매하는 것이라고 분석하고 있다.

명품업계 관계자는 "매장 문이 열리자마자 뛰어가서 물건을 사는 '오픈런'은 이제 일상이 됐다"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