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작품] 최영욱 작 ‘karma 20211-43’
[이 작품] 최영욱 작 ‘karma 20211-43’
  • 최영욱 작가
  • 승인 2021.05.06 11:34
  • 수정 2021-05-06 11: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영욱 작 ‘karma 20211-43’
최영욱 작 Karma 20211-43, 2021, Mixed media on canvas, 120x110cm ⓒ최영욱

작가의 말 - 기억의 이미지

사람들은 나를 달항아리 그리는 작가로 안다. 하지만 나는 달항아리를 그리는 것이 아니라 달항아리처럼 살고 싶은 내 얘기를 하고 있는 거다. 그 안에 내 삶의 이야기를 푸는 동시에 보편적인 인간의 모습을 담고 찾았다. 내가 그린 ‘karma’는 선에 그 의미가 담겨 있다. 그 선은 도자기의 빙열을 사실적으로 표현하고 있는 게 아니다. 그것은 우리의 인생길이다.

갈라지면서 이어지듯 만났다가 헤어지고 비슷한 듯하며 다르고, 다른 듯하면서도 하나로 아우러진다. 우리의 의지를 초월하는 어떤 운명 안에 삶의 질곡과 애환, 웃음과 울음, 그리고 결국엔 그런 것들을 다 아우르는 어떤 기운... 꾸밈없고 단순한 형태와 색감은 우리 마음 밑바닥의 측은지심 같다. 우리는 본디 착한 마음을 갖고 있지 않나. 이렇듯 도자기는 내 삶의 기억의 이미지고 동시에 보편적인 인간의 삶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

나의 그림을 바라보며 한 기억을 떠올려 그 안으로 들어가 보라. 그 속에 착한 인간의 존재가 있다. 그 안에서 삶의 이야기를 찾는 여정을 시작해보기 바란다. 나는 내 삶의 이야기를 그렸지만 결국 그것은 우리 모두의 삶의 이야기이기 때문이다.

최영욱(1964~) 약력

1991 홍익대학교 회화과 졸업
2000 홍익대학교 미술대학원 졸업
1992~2020 국내외 개인전과 단체전, 아트페어 참가 수십회

작품소장
국립현대미술관, 경기도미술관, 미국 필라델피아미술관, 미국 시애틀 빌게이츠재단, 스페인 왕실, 로레알코리아, 대한항공, SK그룹, 롯데호텔 서울. 그 외 다수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