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김재련 변호사 "피해자들이 자책하지 않았으면 좋겠어요"
[영상] 김재련 변호사 "피해자들이 자책하지 않았으면 좋겠어요"
  • 전성운 기자
  • 승인 2021.04.28 16:30
  • 수정 2021-04-28 2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재련 변호사 ⓒ여성신문
김재련 변호사 ⓒ여성신문

 

"저보다 더 힘든 피해자가 있기 때문에 제가 힘들어해서는 안된다고 생각했어요. 그리고 피해자분들이 자책하지 않으셨으면 좋겠습니다."

김재련(49) 법무법인 온세상 대표 변호사는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 위력성폭력 사건·고대 의대생 성추행 사건 등 굵직한 사건들을 법률 대리하며 19년간 쉼 없이 달려왔다. 기자회견에서 비춰진 엄격하고 무표정한 모습과는 달리 김 변호사는 웃음이 많고 밝은 사람이었다.

여성신문은 지난 21일 서울 서초동 사무실에서 "이제는 내 시간을 만끽하며 자유인으로 살고 싶다"는 그를 만났다.

 

▷인터뷰 영상 바로가기 : https://youtu.be/mdQKO7L8Oi8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