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린이·급식충...“어린이·청소년 비하 표현입니다”
주린이·급식충...“어린이·청소년 비하 표현입니다”
  • 김규희 기자
  • 승인 2021.05.04 14:40
  • 수정 2021-05-04 23: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소년인권운동연대 ‘지음’, 어린이날 맞아
일상 속 어린이·청소년 차별·혐오표현 반대 캠페인
청소년인권운동연대 ‘지음’은 어린이날을 하루 앞둔 4일 ‘어린 사람은 아랫사람이 아니다’는 제목의 캠페인을 진행했다. ⓒ지음

‘주린이’, ‘급식(충)’, 어린이를 만나면 나이와 학년부터 먼저 묻는 어른들.... 어린이·청소년을 차별하거나 조롱하는 문화가 어느새 우리 일상에 퍼졌다.  

청소년인권운동연대 ‘지음’은 어린이날을 하루 앞둔 4일 ‘어린 사람은 아랫사람이 아니다’ 캠페인을 진행했다. 한국 사회의 여러 문화 속 존재하는 ‘나이주의’와 어린이·청소년에 대한 차별·혐오를 지적하고 성찰하는 캠페인이다.

청소년인권운동연대 ‘지음’은 어린이날을 하루 앞둔 4일 ‘어린 사람은 아랫사람이 아니다’는 제목의 캠페인을 진행했다. ⓒ지음

지음이 꼽은 일상 속 어린이·청소년 차별적 표현은 △양·군 △OO친구 △급식(충) △등골 브레이커 △우리 아이 등이다.

‘양·군’은 자신보다 나이가 어린 사람의 성이나 이름 뒤에 붙이는 호칭이다. ‘씨’가 비청소년에게 쓰이는 호칭이라는 점을 떠올리면, 우리 사회에서는 어린 사람에게만 성별 이분법적이고 나이를 드러낼 수밖에 없는 호칭을 사용하고 있다고 지음은 지적했다.

‘OO친구’의 경우, 나이가 많은 사람이 제삼자에게 젊은 사람을 지칭할 때 쓰는 말이다. 친분이나 우정과 상관없이 일종의 하대이면서도 친근감을 담아서 하는 말이다. 표준국어대사전도 ‘친구’는 ‘나이가 비슷하거나 아래인 사람을 낮추거나 친근하게 이르는 말’이라고 설명한다.

‘급식(충)’처럼 “누군가를 ‘벌레’라고 비하하는 문화는 지양돼야 한다”고 지음 측은 설명했다. 또 ‘등골브레이커’는 청소년들이 사치를 부리고 유행을 좇아 불합리한 소비를 한다는 편견을 담은 표현이고, ‘우리 아이’는 어린이·청소년을 주체가 아닌 대상의 자리에 둔다고 지적했다.

지음 측은 “앞으로도 지속해서 캠페인을 진행하고, 시·도 교육청에 차별표현을 알려 학교에서부터 학생을 하대하지 않는 문화가 확산하도록 할 것”이라고 전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