컬링 ‘팀 킴’, 세계선수권서 일본·중국 제압…올림픽에 한발 더
컬링 ‘팀 킴’, 세계선수권서 일본·중국 제압…올림픽에 한발 더
  • 김규희 기자
  • 승인 2021.05.07 11:52
  • 수정 2021-05-07 12: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일 세계선수권 예선서 중국 7-1로 격파…공동 8위
남은 대회 다 이겨야 올림픽행
한국 여자 컬링 스킵 김은정(가운데)이 5일(현지시간) 캐나다 앨버타주 캘거리에서 열린 세계컬링연맹(WCF) 여자 컬링 선수권 대회 예선 9차전 덴마크와 경기 중 샷하고 있다. 스킵 김은정, 리드 김선영, 세컨드 김초희, 서드 김경애, 후보 김영미로 이뤄진 '팀 킴'은 덴마크(팀 두폰트)에 4-6으로 패해 3승 6패 공동 10위를 기록했다.
한국 여자 컬링 스킵 김은정(가운데)이 5일(현지시간) 캐나다 앨버타주 캘거리에서 열린 세계컬링연맹(WCF) 여자 컬링 선수권 대회 예선 9차전 덴마크와 경기 중 샷하고 있다. ⓒAP/뉴시스

여자컬링 국가대표 팀 킴(강릉시청)이 세계여자컬링선수권대회에서 일본에 이어 중국마저 이겨 올림픽 진출에 한 발 더 다가섰다.

김은정, 김선영, 김초희, 김경애, 김영미로 구성된 팀킴은 6일(현지시간) 캐나다 캘거리에서 열린 2021 세계여자컬링선수권대회 예선 라운드로빈 11차전에서 중국의 팀 ‘한위’를 7-1로 격파했다.

5일 일본 팀 ‘요시무라’를 9-8로 제압한 팀 킴은 중국전 승리로 5승 6패가 됐다.

팀 킴은 독일과 함께 공동 8위에 올라 2022 베이징동계올림픽 출전권 획득의 희망을 이어갔다.

상위 6개 팀에 올림픽 출전 자격이 주어진다. 팀 킴은 남은 스웨덴, 체코전을 모두 이긴 뒤 다른 팀 결과를 지켜봐야 한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