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권 대선주자들, 평택항 산재로 숨진 고 이선호씨 애도… “미안하다, 부끄럽다”
여권 대선주자들, 평택항 산재로 숨진 고 이선호씨 애도… “미안하다, 부끄럽다”
  • 진혜민 기자
  • 승인 2021.05.07 17:45
  • 수정 2021-05-07 17: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명 경기지사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이 이뤄져야"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미안하고 미안하다"
정세균 전 국무총리 "부끄럽지만 행동하겠다"
여권 대선주자 이재명 이낙연 정세균. ⓒ뉴시스·여성신문
여권 대선주자 이재명 이낙연 정세균. ⓒ뉴시스·여성신문

여권 대선주자들이 7일 지난달 평택항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던 중 300kg에 달하는 컨테이너에 깔려 사망한 청년 고 이선호 씨의 죽음을 한목소리로 애도하며 “미안하다. 부끄럽다”고 밝혔다.

이재명 경기지사는 이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여전히 법은 멀고 위험은 가깝다"며 "비용보다 안전이 우선이라는 원칙은 아직 현장에 뿌리내리지 못했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땀 흘려 일하는 시민들의 삶이 위태롭다. 지금이라도 할 수 있는 일을 할 때"라며 "삼가고인의 명복을 빈다. 유가족 요구대로 하루빨리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이 이뤄지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도 눈에 글을 올려 "미안하고 미안하다. 아침에 출근했다 저녁에 돌아오지 못하는 사회, 끝을 봐야겠다"며 "노동자의 생명과 건강을 지키기 위해 무엇을 더 해야 하는지 찾겠다. 삼가고인의 명복을 빈다"고 고인을 애도했다. 또한 "일하다 죽는 노동자는 없도록 하겠다며 중대재해처벌법을 만들었는데 또다시 꽃다운 청년을 잃었다"며 "청년노동자 김용균씨 참변이 일어난 지 2년이 넘었지만 이런 일이 되풀이된 데 대해 고개를 들 수 없다"고 말했다.

정세균 전 국무총리도 SNS에 "얼마 전 전태일 열사 흉상 앞에서 약속했던 다짐을 다시 한번 떠올리며 실천하겠다. '더디지만 그래도 나아가겠다. 부끄럽지만 그래도 행동하겠다.' 삼가고인의 명복을 빈다"고 애도했다. 정 전 총리는 "위험의 외주화라는 점에서 2018년 김용균씨 사고를 떠올리게 한다. 중대재해법이 국회를 통과했지만 아직 시행 전"이라며 "하지만 현재 시행 중인 산업안전보건법에 따라 현장 안전만 지켰어도 막을 수 있던 사고"라고 썼다.

이선호씨는 지난달 22일 평택항 개방형 컨테이너 내부 뒷정리를 하던 중 무게 300㎏가량의 지지대가 무너지면서 아래에 깔렸다. 이씨가 구조됐을 때는 이미 사망한 뒤였다. 이씨의 아버지는 당시 아들의 상태에 대해 “(CT를) 찍어보니까 두개골 파손, 폐, 갈비뼈, 목까지 다 부러졌다”고 밝혔다.

이씨의 유가족과 사고 대책위는 철저한 진상조사를 요구 중이다. 이들은 지난 6일 경기 평택시 평택항신컨테이너터미널 앞에서 진상규명을 해달라며 기자회견을 했다. 민주노총 평택안성지부, 경기공동행동 등으로 구성된 ‘고 이선호 군 산재사망사고 대책위원회(대책위)’는 “이선호 사망사고가 발생한 지 보름이 지났으나 사고 조사나 진상규명은 여전히 답보 상태”라며 “하청 관리자에게만 책임을 묻는 게 아닌 원청에 책임을 붇고 해양수산청, 관세청 등 유관기관에도 재발 방지 대책을 요구한다”고 촉구했다.

경찰은 이씨가 본래 업무가 아닌 컨테이너 작업에 투입된 경위와 안전수칙 준수 여부까지 수사 중이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