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민주화운동 41주년] 문 대통령 “오늘 미얀마에서 어제의 광주 본다”
[5·18민주화운동 41주년] 문 대통령 “오늘 미얀마에서 어제의 광주 본다”
  • 진혜민 기자
  • 승인 2021.05.18 11:17
  • 수정 2021-05-18 14: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 ⓒ뉴시스·여성신문
문재인 대통령. ⓒ뉴시스·여성신문

문재인 대통령은 5·18민주화운동 41주년을 맞아 "우리는 오늘 미얀마에서 어제의 광주를 본다"며 "오월 광주와 힌츠페터의 기자정신이 미얀마의 희망이 되길 간절히 기원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위르겐 힌츠페터를 언급하며 이같이 말했다. 영화 '택시운전사'로 잘 알려진 인물인 위르겐 힌츠페터는 오월 광주의 참상을 전 세계에 알리고 마지막까지 현장을 지키며 기록한 기자다.

그러면서 "그의 정신을 기려 오는 10월부터 '힌츠페터 국제보도상'을 시상한다"며 "광주가 성취한 민주주의의 가치를 세계 시민들과 나누는 선물이 될 것"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시민군, 주먹밥, 부상자를 실어 나르던 택시, 줄지어 선 헌혈. 함께 이웃을 지키고 살리고자 했던 마음이 민주주의"라며 "오늘 그 마음이 촛불을 지나 우리의 자랑스러운 민주주의가 되고, 코로나를 극복하는 힘이 되었다는 것을 감사하게 되새긴다"고 썼다.

또한 "지난해 '5·18민주화운동진상규명조사위원회'가 인권유린과 폭력, 학살과 암매장 사건 등을 본격적으로 조사하기 시작했고, 올해 3월에는 계엄군이 유족을 만나 직접 용서를 구하는 화해와 치유의 시간이 있었다"며 "지난주 시민을 향해 기관총과 저격병까지 배치하여 조준사격 했다는 계엄군 장병들의 용기 있는 증언이 전해졌다"며 "우리는 광주의 진실, 그 마지막을 향해 다가가고 있다"고 적었다.

그는 "옛 전남도청 건물을 1980년 당시 모습으로 복원하기 위한 기본계획을 마쳤고, 박용준 열사의 삶이 '박용준체'로 돌아온다"며 "박용준 열사는 등사원지에 철필로 원고를 옮겨 적어 광주 시민들의 소식지 '투사회보'를 만들었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오월 민주 영령들을 마음 깊이 기리며, 모진 시간을 이겨온 부상자와 유가족께 존경과 위로를 드린다"며 "민주와 인권, 평화의 오월은 어제의 광주에 머물지 않고 내일로 세계로 한 걸음 한 걸음, 힘차게 나아갈 것"이라고 전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