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 광주 민주화운동 41주년] 장혜영 의원 “민주주의 외치다 죽어간 시민들 추모”
[5·18 광주 민주화운동 41주년] 장혜영 의원 “민주주의 외치다 죽어간 시민들 추모”
  • 진혜민 기자
  • 승인 2021.05.18 12:07
  • 수정 2021-05-18 12: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혜영 정의당 의원은 입장문에서 “우리 자신의 존엄을 지키기 위해서라도, 동료 시민들의 훼손된 존엄을 지키는 길에 함께해 달라”고 당부했다. ⓒ여성신문·뉴시스
장혜영 정의당 의원. ⓒ여성신문·뉴시스

장혜영 정의당 의원은 5·18 광주 민주화운동 41주년을 맞아 “당하고 잔혹한 국가폭력에 맞서 민주주의를 외치다 죽어간 시민들을 추모한다”고 밝혔다.

장 의원은 18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5·18 광주 민주화운동 41주년을 맞아 광주에 왔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그 어떤 폭정도 자유와 민주주의를 갈망하는 시민들의 저항 앞에서는 결국 무너질 수밖에 없음을 오월의 광주는 보여줬다”며 “5·18 이후의 세상에 태어나 살아온 청년 정치인으로서 5·18을 기린다는 것은 그 정신을 지나간 역사로서가 아니라 현재에 살아 숨쉬는 가치로 만들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는 일일 것”이라고 썼다.

장 의원은 “오늘, 각자의 자리에서 5·18을 기리고 계신 모든 시민 여러분과 함께 오월 광주의 희생을 추모하고 기억하며 다짐한다”며 “아직도 계속되고 있는 계엄군에 의한 민간인 학살의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에 끝까지 힘을 모으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대한민국의 모든 시민들의 삶에 광주가 지켜낸 자유와 평등, 존엄의 민주주의가 깃들 수 있도록 하겠다”며 “민주주의로부터 가장 멀고 소외된 시민들의 삶에서부터 그렇게 되도록 하겠다. 그 어떤 권력 앞에서도 끝까지 시민 한 번 한 분의 자유와 평등과 존엄을 외치겠다”고 덧붙였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