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여성 자연 폐경 평균 49.9세…비만율에 영향
한국 여성 자연 폐경 평균 49.9세…비만율에 영향
  • 전성운 기자
  • 승인 2021.05.18 15:30
  • 수정 2021-05-18 15: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궁 난소 이미지 ⓒ민트병원
자궁 ⓒ민트병원

우리나라 여성의 자연 폐경 나이는 평균 49.9세로, 체질량 지수(BMI)가 높으면 자연폐경 나이도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서울시립대 도시보건대학원 박상신 교수팀이 2016∼2018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40세 이상 자연 폐경 여성 4485명의 자연 폐경 나이 등을 조사한 결과 평균 49.9세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여성을 자연 폐경 나이에 따라 40∼44세 그룹, 45∼49세 그룹, 50∼54세 그룹, 55세 이상 그룹 등 네 그룹으로 분류했다.

자연 폐경 나이는 여성의 비만율에 영향을 미쳤다.

자연 폐경 나이가 너무 많거나 너무 적은 그룹의 비만율이 상대적으로 높았다.

‘비만의 척도’인 체질량 지수(BMI)가 높을수록 자연 폐경 나이도 증가했다.

자연 폐경 나이가 55세 이상인 그룹의 비만율(BMI 25 이상)은 43.5%로, 45∼49세 그룹(33.0%), 50∼54세 그룹(35.8%)보다 높았다.

자연 폐경 나이가 40∼44세인 그룹의 비만율은 40.5%였다.

연구팀은 “기존 메타 분석(수년간에 걸쳐 이뤄진 여러 연구결과를 모아 재분석) 연구에서도 과체중 또는 비만한 여성의 자연 폐경 나이가 많았다”며 “여성호르몬은 난소에서 주로 분비되지만, 비만한 여성의 지방조직에서 합성된 에스트라디올이 여성호르몬의 역할을 한다”고 지적했다.

이번 연구에선 우리나라 여성의 자연 폐경 연령과 고혈압∙당뇨병∙고지혈증 유병률의 상관성은 확인되지 않았다.

그러나 20세 이전에 당뇨병 진단을 받은 여성의 폐경 나이는 낮았고, 50세 이후에 당뇨병에 걸린 여성은 폐경 나이가 많았다.

1형(소아형) 당뇨병 환자는 낮은 폐경 나이, 2형(성인형) 당뇨병 환자는 높은 폐경 나이를 나타냈다.

연구팀은 “이른 폐경을 유도한다고 알려진 저체중∙흡연 문제를 해소해 조기 폐경을 예방하면 여성호르몬의 혈관보호 효과를 더 길게 누릴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번 연구 결과는 대한보건협회 학술지 ‘대한보건연구’ 최근호에 실렸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