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인 10명 중 9명 "가족∙지인에게 부담주지 않는 게 좋은 죽음"
노인 10명 중 9명 "가족∙지인에게 부담주지 않는 게 좋은 죽음"
  • 전성운 기자
  • 승인 2021.06.07 12:33
  • 수정 2021-06-08 09: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인 85.6% "무의미한 연명의료 반대"
ⓒPixabay
ⓒPixabay

좋은 죽음이란 무엇일까?

우리나라 노인들 10명 중 9명은 '가족이나 지인에게 부담을 주지 않는 죽음'을 꼽았다.

또, 무의미한 연명의료에 대해서도 노인 대부분은 반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7일 보건복지부는 이같은 내용을 담은 '2020 노인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복지부는 지난해 3월부터 9개월에 걸쳐 65세 이상 노인 1만97명을 대상으로 노인의 가족 및 사회적 관계, 건강 및 기능상태, 경제상태 및 활동, 여가 및 사회활동, 생활환경 및 가치관 등에 대해 조사했다.

조사 대상 노인 평균 연령은 73.8세다.

노인들은 '좋은 죽음이 무엇이냐'는 질문에 90.6%(이하 복수응답)가 '가족이나 지인에게 부담을 주지 않는 죽음'이라고 답변했다.

이어 '신체적·정신적 고통없는 죽음'(90.5%), '스스로 정리하는 임종'(89.0%), '가족과 함께 임종을 맞이하는 것'(86.9%) 등의 순이었다.

노인들의 85.6%는 무의미한 연명의료에도 반대했다.

그러나 자신의 연명의료 중단 결정 의사를 사전에 직접 밝히는 '사전연명의료의향서 작성' 등의 실천율은 4.7%에 불과했다.

사전연명의료의향서는 향후 임종 과정에 있는 환자가 되었을 때를 대비해 치료 효과 없이 생명을 연장하기 위해 시도하는 심폐소생술 등 연명의료에 관한 의사를 미리 밝혀두는 것으로, 올해 3월 말 기준으로 86만640명이 등록을 마쳤다.

'죽음을 준비하느냐'는 질문에는 79.6%가 수의, 묘지, 상조회 가입 등으로 장례 준비를 한다고 밝혔다.

그러나 자기 결정권과 관련된 준비는 27.4%만 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구체적으로 보면 유서 작성 4.2%, 상속처리 논의 12.4%, 사전연명의료의향서 4.7%, 장기기증서약 3.4% 등이었다.

희망하는 장례 방법에 대해서는 화장(67.8%)이 매장(11.6%)보다 월등히 높았으며, 아직 생각해보지 않았다는 답변도 20.6%나 됐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