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 30분 달리면 생물학적 노화 9년 늦춰”
“매일 30분 달리면 생물학적 노화 9년 늦춰”
  • 김현희 기자
  • 승인 2021.06.15 16:42
  • 수정 2021-06-16 17:05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브리검영대 연구팀 발표
ⓒPixabay
ⓒPixabay

정기적인 신체활동이 생물학적 노화를 늦추는 데 도움이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브리검영대학교 연구팀은 세포 노화와 신체활동의 관련성을 검증하고자 5823명의 건강 정보와 텔로미어 길이를 비교했다.

염색체 끝 부분에 달려 있는 텔로미어는 유전 물질을 보호해 주는 역할을 한다.

노화란 텔로미어 길이가 짧아지는 것으로, 같은 연령대에서도 텔로미어의 길이가 짧으면 암과 심장병, 치매 등의 발병률과 사망률이 높아진다.

연구팀은 실험 참가자의 신체활동을 62개로 나눠 일정 시간 동안 수행한 신체활동 수준을 계산했다.

그 결과 매우 활동적으로 신체활동을 하는 사람은 전혀 하지 않는 사람과 비교해 세포 나이가 약 9년, 적당히 활동하는 사람에 비해 약 7년 정도 젊었다.

이때 '매우 활동적'이라는 수준은 여성의 경우 매일 30분씩, 남성의 경우 매일 40분씩 달리는 것이었다.

연구팀은 "생물학적 노화를 늦추고 싶다면 규칙적으로 매우 활동적인 신체활동을 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며 "운동은 사망률을 줄이고 수명을 연장하는 것과 함께 텔로미어를 보존하는 효과도 있다"고 설명했다.

해당 연구는 국제학술지 '예방의학'(Preventive Medicine)에 실렸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시속천 2021-06-21 19:19:15
부모님께 보내드렸어요 산책로가 집 앞에 있다는 강점을 제대로 활용해 보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