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세 시대, 흰머리 희날리며 춤출 자유
100세 시대, 흰머리 희날리며 춤출 자유
  • 이세아 기자
  • 승인 2021.06.20 18:04
  • 수정 2021-06-20 18: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흰머리 휘날리며, 예순 이후 페미니즘
흰머리 휘날리며, 예순 이후 페미니즘 (김영옥/교양인) ⓒ교양인
흰머리 휘날리며, 예순 이후 페미니즘 (김영옥/교양인) ⓒ교양인

“아들 딸 며느리 손주들에 둘러싸여 ‘소녀처럼’ 순진하고 행복한 미소를 띠고 생일 케이크의 촛불을 끄는, 더는 섹시한 란제리를 입을 필요가 없는, 아니 아예 그런 욕구를 언급하는 것 자체가 창피하고 불경스럽게 여겨지는 ‘할머니.’ 이렇게 사회문화적으로 ‘할머니’에 달라붙은 ‘비(非)성적’이고 가족 중심적인 의미는 평생을 재기발랄하게 자기 멋대로 살아 온 싱글 여성에게도 예외 없이 적용된다. 가부장제 사회에서 여자라면 일정 연령대에 누구나 ‘아줌마’가 되듯이 그렇게 일정 연령대가 되면 또 누구나 할머니가 된다.”

그렇다면 나이들 준비, 어떻게 해야 할까? 예순이 넘은 페미니스트 연구활동가가 이 질문에 대한 고민과 답변을 책으로 펴냈다. 노년의 성과 사랑, 남의 시선을 의식하지 않고 삶을 즐기고픈 욕망, 중증 치매, 노인 요양 시설의 현주소까지 다양한 노년의 모습을 페미니즘의 렌즈로 섬세하게 살펴본다. 

노인들은 “페미니즘이라는 대안 세계 안에서도 가장 변방에 있는” 사람들이다. 그러나 저자가 말하는 노년은 삶을 정리하고 소멸을 기다리는 시간이 아니다. 신나면 막춤을 추고, 성적 욕망을 억누르지 않고, 소외와 불안을 당연한 것으로 받아들이는 대신 또 다른 대안을 찾는 시기다.

김영옥/교양인/1만7000원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