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아파트 전세 매물 급감…'전세난' 재연 조짐
서울 아파트 전세 매물 급감…'전세난' 재연 조짐
  • 전성운 기자
  • 승인 2021.06.22 09:38
  • 수정 2021-06-22 09: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영등포구 63아트 전망대에서 바라본 서울시내 ⓒ뉴시스
서울 영등포구 63아트 전망대에서 바라본 서울시내 ⓒ뉴시스

가을 이사철을 앞두고 극심한 전세난이 다시 재연될 조짐이다.

22일 부동산빅데이터 업체 '아실'에 따르면 21일 기준 서울 아파트 전세 매물은 1만9734건으로 한 달 전 2만1396건에 비해 7.7% 감소했다.

서울 아파트 전세 매물은 임대차2법이 시행된 지난해 7월 말 이후 급격히 줄어 한 때 8000건대까지 떨어졌다가 지난해 말부터 회복세를 나타내기 시작했다.

지난 4월 중순에는 2만3000건대까지 늘었다.

하지만 최근 매물 감소세가 나타나면서 다시 2만 건 아래로 떨어졌다.

자치구별로 최근 한 달 사이 마포구(1072→793건), 동작구(647→490건), 용산구(379→289건), 관악구(313→240건) 등 서울에서 전반적인 전세 매물 감소세가 나타나고 있다.

서울 아파트 전셋값 상승세는 지난 2019년 7월 첫째 주부터 올해 6월 둘째 주까지 103주째 이어지고 있다.

6월 둘째 주 서울 전셋값 상승률은 0.11%로 상승폭이 빠르게 확대되는 양상이다. 

서초구 전셋값의 경우 한 주 만에 0.56% 치솟아 6년 3개월 만에 최대 오름폭을 기록했다.

서초구의 전세불안이 인근 지역으로 옮겨 가면서 동작구(0.20%), 송파구(0.15%) 등도 들썩이고 있다.

서초구 반포동 반포자이 전용면적 84㎡는 지난달 20일 20억원(5층)에 전세 계약이 체결됐다.

이는 직전 최고가인 18억원 보다 2억원이나 오른 가격이다.

국토부는 지난 5월 보도자료를 내고 강남4구의 이주 수요 규모가 지난해의 절반 수준이라 전세 불안이 나타날 가능성이 적다고 했으나 결과적으로 이 같은 예상이 완전히 빗나간 것이다.

부동산 전문가들은 "매매의 선행지표 성격을 가지고 있는 전월세시장의 불안감이 가중되면서 무주택 임차인들이 매매로 이동하며 추격 매수하는 움직임도 감지된다"며 "전세 불안이 매매시장 불안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지적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