낸시랭에 이혼소송 연패한 왕진진, 결국 대법 상고
낸시랭에 이혼소송 연패한 왕진진, 결국 대법 상고
  • 전성운 기자
  • 승인 2021.06.28 18:07
  • 수정 2021-06-28 18: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뉴시스

팝아티스트 낸시랭 씨와 왕진진(본명 전준주) 씨의 이혼소송이 대법원에서 최종 판단을 받게 됐다.

28일 법원에 따르면 왕 씨는 지난 25일 서울가정법원 가사항소1부(수석부장판사 정승원)에 상고장을 제출했다.

낸시랭과 왕 씨는 지난 2017년 12월 혼인신고를 했다.

낸시랭은 폭행과 감금을 당했다며 2018년 10월 왕 씨를 특수폭행,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카메라 등 이용 촬영) 등 12개 혐의로 고소했다.

이후 이혼하겠다는 뜻을 밝혔고 이 사건 소송을 지난 2019년 4월 15일 법원에 접수했다.

검찰은 왕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지만 그는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지 않고 잠적했고 2019년 A급 지명수배가 내려졌다.

왕 씨는 같은해 5월 2일 서울 서초구의 한 노래방에서 경찰에 붙잡혔다.

1심은 낸시랭이 왕 씨를 상대로 제기한 이혼 및 재산분할 소송에서 왕 씨가 혼인 파탄의 유책 배우자임을 인정해 낸시랭의 이혼 청구를 인용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왕 씨가 일부 위자료를 낸시랭에게 줘야 한다고 판단했지만 구체적인 위자료와 재산분할 청구 및 인용 금액 규모는 알려지지 않았다.

2심 재판부도 1심과 같이 원고 일부 승소 판결했다.

한편, 왕 씨는 2017년 횡령 및 사기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져 1심에서 징역 6년을 선고 받고 항소해 다음달 20일 첫 재판을 앞두고 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