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당 “국방부, 공군 성폭력 사건 손 떼라…민주당 국정조사 협력해야” 촉구
야당 “국방부, 공군 성폭력 사건 손 떼라…민주당 국정조사 협력해야” 촉구
  • 진혜민 기자
  • 승인 2021.06.29 09:53
  • 수정 2021-06-29 09: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추행 피해를 신고한 뒤 숨진 공군 이 모 중사의 어머니가 28일 오전 경기도 성남시 국군수도병원 장례식장에서 첫 입장발표 기자회견 중 눈물을 흘리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성추행 피해를 신고한 뒤 숨진 공군 이 모 중사의 어머니가 28일 오전 경기도 성남시 국군수도병원 장례식장에서 첫 입장발표 기자회견 중 눈물을 흘리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성추행 피해 신고 후 극단적 선택에 내몰린 공군 이모 중사의 유족이 국정조사를 요구하자 야4당이 여당의 협력을 촉구했다.

전주혜 국민의힘 원내대변인은 지난 28일 구두논평을 통해 “이 중사 유족은 사건 관련해 국방부 수사본부와 감사관실 차원의 조사는 부적절하다며, 국회 차원의 국정조사를 요청했다”며 “사건 발생 후 공군 경찰과 공군 검찰의 부실 수사, 봐주기 수사가 속속 드러났고, 현재 진행 중인 국방부 수사는 내부에서는 보여주기식 수사, 외부에서는 속도와 내용을 놓치는 수사라는 비판을 동시에 받고 있다”고 밝혔다.

고 이모 중사의 양친은 이날 이 중사의 분향소가 마련된 경기도 성남의 국군수도병원 장례식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사건의 실체적 진실을 밝히기 위해선 국정조사가 불가피하다”며 “(국방부 수사의) 절박한 한계를 느낀다”고 호소했다.

전주혜 국민의힘 의원. ⓒ뉴시스·여성신문
전주혜 국민의힘 의원. ⓒ뉴시스·여성신문

전 원내대변인은 “국민의힘을 비롯한 야 4당은 이미 이번 사건의 철저한 진상규명과 책임자 엄벌, 근본적인 재발 방지책 마련을 위해 국정조사를 요구한 바 있고, 국정조사요구서가 국회에 제출되어 있다”며 “이 중사의 안타까운 죽음이 헛되지 않도록 이번 사건 수사는 군 내부의 총체적 기강 해이와 근본적인 문제점을 파헤치는 계기가 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문 대통령도 엄정 수사를 지시한 사안인 만큼, 민주당은 국회 차원의 국정조사를 실시하는데 즉각적으로 협력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오현주 정의당 대변인도 이날 논평을 내고 “유족의 눈물 어린 인내를 부실수사라는 참담한 결과로 응답한 국방부를 규탄한다”며 “지금이라도 정부는 유족의 호소에 귀 기울이길 바란다. 국방부 수사본부와 감찰단은 수사 자격을 상실했다”고 비판했다.

오현주 정의당 대변인. ⓒ뉴시스·여성신문
오현주 정의당 대변인. ⓒ뉴시스·여성신문

오 대변인은 “국방부는 수사에서 당장 손떼라”며 “민주당은 정의당을 비롯한 야 4당이 요구했던 국정조사와 특검을 즉각 수용하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정의당은 국회의 일원으로서 故 이 중사의 한을 풀고, 공군 성추행 사건의 실체적 진실을 밝히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며 “또한 이 중사의 아버지가 기자회견장에서 밝힌 ‘수사 의지 방해, 훼방 놓는 엄청난 세력’에 대해 모든 것을 걸고 낱낱이 파헤치고 뿌리 뽑겠다는 말씀 드린다”고 했다.

앞서 국민의힘·정의당·국민의당·기본소득당은 지난 10일 이 사건의 국정조사와 특별검사 임명을 공동으로 요구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