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거돈 징역 3년형… 공대위 “권력자 죄 엄중히 묻지 못해…항소”
오거돈 징역 3년형… 공대위 “권력자 죄 엄중히 묻지 못해…항소”
  • 진혜민 기자
  • 승인 2021.06.29 14:07
  • 수정 2021-06-30 09: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심서 징역 3년 선고 법정구속
오거돈성폭력사건공동대책위원회
"우리의 목소리가 제대로 반영되지 못했다"
직원 강제추행 등의 혐의로 기소된 오거돈 전 부산시장이 29일 오전 1심 선고 공판에 출석하기 위해 부산지법 법정에 들어가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여성신문·뉴시스
직원 강제추행 등의 혐의로 기소된 오거돈 전 부산시장이 29일 오전 1심 선고 공판에 출석하기 위해 부산지법 법정에 들어가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여성신문·뉴시스

오거돈성폭력사건공동대책위원회(공대위)는 직원 강제추행 혐의 등으로 기소된 오거돈 전 부산시장의 1심 선고 결과에 대해 “항소를 통해 가해자가 엄중 처벌 받고 피해자가 일상으로 돌아가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규탄했다.

피해자 지원 단체인 공대위는 29일 입장문을 통해 “우리 모두의 목소리가 제대로 반영되지는 못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부산지법 형사6부(부장판사 류승우)는 이날 오전 열린 오 전 시장 선고공판에서 징역 3년을 선고하고 법정구속했다. 1심 판결 선고는 지난해 4월 사건 발생 후 1년 3개월여 만에 이뤄졌다.

공대위는 “이 당연하고도 상식적인 판결을 위해 피해자와 우리는 너무나도 치열한 1년을 보냈다”며 “지나온 길이 험난함의 연속이었으나 결국 피해자의 용기 있는 선택이야말로 이 사회를 바꾸고 변화시키는 힘이라는 것을 믿었다”고 말했다.

이어 “어딘가에서 발생했거나 발생할지 모르는 권력형성폭력 피해자들이 오늘의 판결을 보고 조금이나마 용기를 얻어 진정한 성평등한 사회변화의 시작을 염원했다”며 “오늘의 판결은 권력형성폭력을 뿌리 뽑고 성평등한 세상을 앞당기는데 부족하다. 권력자의 죄를 더 엄중히 묻지 못했다”고 비판했다.

공대위는 “우리는 여기서 멈추지 않고 피해자와 함께 계속 맞서 나갈 것이다. 아직까지 해야 할 일과 갈 길이 아직 많이 남아있다”며 “우리는 권력형 성폭력이 근절되고 피해자가 일상을 완전히 회복하는 그날까지 우리는 함께할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