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노멀 시대, 모두를 위한 인구보건 로드맵을 그린다
뉴노멀 시대, 모두를 위한 인구보건 로드맵을 그린다
  • 김규희 기자
  • 승인 2021.07.05 18:10
  • 수정 2021-07-05 18: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구협회 창립 60주년 맞이 ‘국제인구보건 심포지엄’ 개최
인구보건복지협회 로고 ⓒ인구보건복지협회

‘뉴노멀 시대 인구보건 로드맵’을 논의하기 위한 국제인구보건 심포지엄이 열린다.

5일 인구보건복지협회(이하 협회)는 창립 60주년을 맞이해 오는 8일 오후 1시에 글래드 여의도 호텔에서 심포지엄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협회는 인구보건 로드맵 모색을 위한 주제로 ‘인구보건정책’과 ‘성생식건강’을 선정했다.

인구분야에 있어 민간부문의 역할과 양질의 성생식건강 서비스 제공을 위한 실제적인 방안을 국내외 전문가들과 논의할 계획이다.

첫 번째 ‘뉴노멀 시대 인구보건 로드맵 I : 인구보건정책’ 세션은 IPPF 알바로 베르메호(Alvaro Bermejo) 사무총장의 ‘모두를 위한 인구보건’ 기조연설로 시작된다.

이어서 박기남 협회 사무총장과 정신숙 출산건강실장의 발표를 통해 지난 60년간 국제지원과 민관협력으로 이뤄낸 협회의 인구 및 모자보건사업 성과와 시기별 사업의 변화과정을 돌아본다. 

향후 뉴노멀 시대에 대응하는 민간 부문의 역할이 수립될 예정이다.

두 번째 ‘뉴노멀 시대 인구보건 로드맵 II : 성생식건강’ 세션은 국제기구 전문가 3명(IPPF, UNFPA, WHO)의 발표로 진행된다.

발표를 통해 국제 성생식보건의 실제와 코로나 팬데믹이 공중보건 및 모자보건에 미치는 영향과 문제점을 살펴보고, 변화의 흐름 속에서 필수 성생식건강서비스 접근성 확대 방안과 양질의 서비스 유지 및 개선책을 모색하고자 한다.

세션별 토론은 은기수 한국인구학회장과 신혜수 유엔인구정책센터 이사장을 좌장으로 한다.

정부, 학계, 국제기구 등 각 분야 6명의 전문가가 참여해 인구보건 로드맵에 대한 다양한 의견을 제시하고, 국내 적용을 위한 실제적인 방안을 논의한다. 

심포지엄에는 보건복지부, 대통령 직속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IPPF(국제인구보건복지연맹), UNFPA(유엔인구기금) 등 국내외 유관단체 관계자가 참석한다.

심포지엄은 코로나19 상황으로 현장 참석인원을 제한하고, 협회 유튜브 채널을 통해 실시간으로 생중계된다.

김창순 협회장은 “이번 국제 심포지엄을 계기로 국내외 전문가와 단체 간의 인구변화 대응과 성생식건강에 대한 공통된 관심을 토대로 인구보건로드맵을 구체적으로 논의하고, 협회와 국내외 기관들의 역할을 새롭게 정립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뉴노멀 시대 인구보건 로드맵’ 포스터 ⓒ인구보건복지협회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