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가족부 폐지’에 국민의힘 여성의원들 “반대... 이름 바꾸거나 업무 조정해야”
‘여성가족부 폐지’에 국민의힘 여성의원들 “반대... 이름 바꾸거나 업무 조정해야”
  • 진혜민 기자
  • 승인 2021.07.08 20:50
  • 수정 2021-07-08 20:5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윤희숙, 조수진 의원.
국민의힘 윤희숙(왼쪽), 조수진 의원. ⓒ뉴시스·여성신문

국민의힘 대선 주자들이 여성가족부 폐지를 공약으로 내세우자 국민의힘 여성 의원들이 부처의 이름을 바꾸거나 업무를 조정해 잘할 수 있도록 만들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윤희숙 의원은 지난 7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여가부 폐지는) 칼 자르듯이 얘기할 수 있는 문제라고는 저는 생각하지 않는다”며 “여가부가 우리나라에서 인심을 잃은 것에 대해서 굉장히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는 여가부가 성추행, 윤미향 위안부 사건 등에 적극적으로 대응하지 못하며 “여성을 위해서, 또는 양성평등을 위해서 어떤 가치를 지향하는 부처라는 믿음이 이제 없어졌다”고 말했다.

윤 의원은 유승민 전 의원과 하태경 의원이 여가부 폐지 이후 대안으로 내놓은 ‘양성평등위원회 설치’ 등을 언급하며 “충분히 검토할만한 부분”이라면서도 “청소년, 다문화가정, 성폭력 피해자 보조 같은 여가부 기능의 공백을 어떻게 할 것이냐에 대한 구상도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걸 위원회로 올릴 것이냐 아니면 부처의 이름을 바꾸고 기능을 좀 더 분명하게 줘서 잘하도록 만들 것이냐의 두 가지 대안이 있다”며 “제가 그 두 분이 말씀하신 어제 얘기만으로는 두 가지 대안 중에서 한 가지 대안으로 미리 정해야 한다는 근거를 느끼지 못 했다”고 했다.

조수진 의원은 지난 6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여성할당제)는 특정 성별이 독식하지 않도록 하는 ‘양성평등’이 목표”라며 “특히, 아직 우리 사회에는 인위적으로라도 여성의 참여를 끌어올려하는 영역이 있다. 가장 대표적 영역이 정치”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용어 자체가 오해를 부를 수 있는 ‘여성할당제’를 ‘양성평등제’로 바꿀 것을 제안한다. ‘여성가족부’를 ‘양성평등부’ 등으로 부처 이름을 바꾼다거나, 보건복지부와 업무를 조정할 필요성은 분명히 있다”며 “그러나 ‘양성평등’을 촉진하기 위한 부처나 제도는 더 이상 필요 없다는 식으로 젠더 갈등을 부추긴다거나, 그것을 통해서 한쪽의 표를 취하겠다고 해서는 또 다른 결의 ‘분열의 정치’를 하자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앞서 유 전 의원과 하 의원은 여성가족부 폐지를 대선 공약으로 내세웠다. 유 전 의원은 “인구의 절반이 여성이고, 정부의 모든 부처가 여성 이슈와 관계가 있다”며 “여가부라는 별도의 부처를 만들고 장관, 차관, 국장들을 둘 이유가 없다”고 밝혔다. 이어 “여가부 장관은 정치인이나 대선캠프 인사에게 전리품으로 주는 자리에 불과하다”고 주장했다.

하 의원은 “현재 여가부는 사실상 젠더갈등조장부가 됐다”며 “2030 사이의 가장 큰 갈등 요소인 젠더 갈등을 해소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대통령 직속 젠더갈등해소위원회 설치를 여가부 폐지의 대안으로 제시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Oksun Park 2021-07-30 23:19:15
페미국회의원 아웃 정권 교체? 페미판검사 탄핵? 여가부폐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