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서울대 여성 청소노동자 죽음 진상 규명해야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서울대 여성 청소노동자 죽음 진상 규명해야
  • 홍수형 기자
  • 승인 2021.07.09 18:50
  • 수정 2021-07-09 18: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6일 서울 관악구 서울대 휴게실에서 숨진 채 발견된 노동자 추모하는 글이 9일 기숙사 입구에 붙어 있다. ⓒ홍수형 기자
업무 과중과 갑질에 시달린 끝에 숨진 것으로 알려진 서울대 청소노동자 사건이 알려지자 추모 물결이 이어지고 있다. 사진은. 고인이 근무하던 925동 여학생 기숙사 앞에 붙은 추모 글. ⓒ홍수형 기자

과도한 업무와 직장 내 갑질에 시달린 끝에 숨진 것으로 알려진 서울대 여성 청소노동자를 향한 추모 물결이 이어지고 있다.  

앞서 서울대 기숙사에서 근무하던 청소노동자 A(59)씨가 지난달 26일 휴게실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유족과 민주노총 전국민주일반노동조합은 8일 서울대 관악캠퍼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A씨가 생전 과중한 업무와 함께 업무와는 관련 없는 쪽지 시험을 요구 받는 등 직장 내 갑질에 시달렸다고 주장했다.

서울대는 청소노동자 사망 사건에 대한 인권침해 여부의 객관적인 조사를 총장 직권으로 서울대 인권센터에 의뢰하기로 결정했다고 8일 밝혔다. 갑질 의혹을 받는 기숙사 안전관리팀장은 인권센터 조사기간 기존 업무에서 다른 업무로 전환될 예정이다. 징계 여부는 인권센터 조사가 끝난 뒤 결정된다.

교수 40여명으로 구성된 서울대 민주화교수협의회도 9일 성명서를 통해 “이번 청소노동자의 죽음이 직장 내 괴롭힘으로 볼 수 있는지 철저히 규명되어야 한다”고 밝혔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