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약도 '직구'하는 젊은이들…관세청 "비대면 밀수 크게 늘어"
마약도 '직구'하는 젊은이들…관세청 "비대면 밀수 크게 늘어"
  • 전성운 기자
  • 승인 2021.07.15 16:28
  • 수정 2021-07-15 16: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Pixabay
ⓒPixabay

 

국제우편 등 비대면 거래방식의 마약밀수 시도가 크게 늘었다.

15일 관세청은 2021년 상반기 마약류 밀수단속을 통해 662건 214.2kg의 마약류를 적발했다고 밝혔다. 

이는 전년 동기대비 적발 건수 59%, 중량은 153% 증가한 것이다.

특히, 국제우편과 특송화물을 통한 비대면방식의 마약 거래가 지난해 158건에서 올해 605건으로 급격히 증가했다.

마약류 중 국내에서 주로 남용되는 메트암페타민(필로폰)은 지난해 상반기 24.5kg에서 올해는 43.5kg나 적발됐다.

전년 동기대비 77% 증가한 수치로 145만명이 동시에 투약할 수 있는 분량이다.

대표적인 합성마약인 MDMA 및 LSD도 전년 동기대비 각 168, 200% 증가했으며 성범죄에 주로 악용되는 케타민의 적발건수도 267% 증가했다.

대마는 전년 동기대비 건수 10%, 중량은 4% 소폭 감소했다.

코로나19로 인한 항공여행자 입국 감소 때문으로, 대마 밀수로 적발된 항공여행자는 지난해 150건에서 올해는 39건으로 크게 감소했다.

관세청은 올 상반기에 국제마약조직에 의해 밀반입되는 1kg 이상의 대규모 메트암페타민 밀수 적발이 지속되고 태국 등 동남아시아에 이어 미국 서부지역으로부터 밀반입되는 메트암페타민 적발이 늘고 있는데 주목하고 있다.

미국발 메트암페타민은 2018년 1.3kg에서 2019년 13.7kg, 지난해 9.1kg에 이어 올 6개월간 18.3kg이 적발됐다.

국세청은 "올해 국제우편 및 특송화물을 통한 소량(10g 이하) 마약류 적발이 259건으로 전년 동기대비 286% 증가해 집중 감시를 하고 있다"며 "젊은층을 중심으로 지하웹(다크웹)·사회관계망(SNS)을 통해 해외에서 마약류를 직접구매하는 사례가 늘어났기 때문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