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개 여성정책연구기관 “여가부 폐지 주장 시대착오적… 강화 방안 마련해야”
17개 여성정책연구기관 “여가부 폐지 주장 시대착오적… 강화 방안 마련해야”
  • 이하나 기자
  • 승인 2021.07.19 17:19
  • 수정 2021-07-21 08:31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성가족부 ⓒ홍수형 기자
여성가족부 ⓒ홍수형 기자

전국 17개 여성정책연구기관이 야권에서 나온 여성가족부 폐지 주장에 대해 “시대착오적이며 무책임한 발상”이라고 규탄하며 “대선 주자들과 각 정당은 성평등 정책 추진체계 강화 방안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강원도여성가족연구원 등 17개 시‧도 여성정책연구기관 협의체인 전국여성정책네트워크(회장 김미경 광주여성가족재단 대표이사, 이하 여성정책네트워크)는 성명을 내고 “최근 일부 정치인과 대선주자들로부터 불거지고 있는 여가부 폐지 주장에 대해 심각한 우려를 금할 수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여성정책네트워크는 “지난 몇 년간 우리사회는 미투 운동을 필두로 다양한 성폭력사건을 목도하고 있다”며 “끊이지 않는 젠더 폭력 속에서 여가부 폐지 주장은 여성과 남성, 세대 간 갈등을 부추기고 언론에 편승하는 태도로 힘을 얻고 있다”고 우려했다.

이어 코로나19로 인해 돌봄의 책임이 여성에게 전가되는 현실과 공군 중사 성폭력 자살 사건, 아동‧청소년을 위협하는 디지털 성폭력 문제, 광범위하게 작동되는 사회적 약자에 대한 차별과 폭력 현실에 대해 언급하며 “지금 우리 사회는 여가부 폐지를 논할 게 아니라 더욱 확장되고 강화된 성평등 정책을 실시할 수 있도록 힘을 실어줘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여성정책네트워크는 “정책의 효과성이 떨어진다고 담당 부처를 없애야 한다는 주장은 날로 심화되는 젠더갈등, 청년문제를 부추기기만 하는 위험하고 무책임한 발상”이라며 “국가 예산의 0.2%에 불과한 초미니 부처(여가부)로서 폭증하는 성차별, 성폭력 문제에 효과적으로 대처하기를 바라는 것 자체가 무리가 아니냐”고 반문했다. 이어 “여가부 폐지 운운이 아니라 현 시점은 오히려 여성가족부가 성평등 정책을 제대로 펼쳐갈 수 있는 권한과 조직체계를 논의해야 할 때”라고 거듭 강조했다. 

김미경 광주여성가족재단 대표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Oksun Park 2021-07-30 23:17:44
페미국회의원 아웃 정권 교체? 페미판검사 탄핵? 여가부폐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