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천구, 긴급한 돌봄을 넘어 지역사회 돌봄으로
양천구, 긴급한 돌봄을 넘어 지역사회 돌봄으로
  • 고은성 네트워크팀 기자
  • 승인 2021.07.20 18:40
  • 수정 2021-07-20 18: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촘촘히 복지공백을 메워가는 ‘양천형 돌봄SOS센터’
주거환경 개선, 도시락배달 등 돌봄서비스 제공

양천구(구청장 김수영)가 촘촘한 돌봄SOS 서비스 제공을 통해 복지공백을 해소하기 위해 총력을 다하는 가운데, 자칫하면 아무도 모르게 생을 마감할 수 있었던 고독사를 적극 예방하는 사례들이 늘어나고 있다.

신정7동에 거주하는 90대 어르신 A씨는 기초생활수급을 받는 독거노인으로, 전립선암 말기 투병을 하던 중 건강이 급속도로 악화하여 거동조차 불가능한 위기상황이었다. 평소 왕래하던 이웃주민이 이를 알고 바로 주민센터 돌봄매니저에게 지원을 요청하였다.

돌봄SOS센터는 보건소와 협력하여 먼저 어르신의 코로나검사를 신속히 진행하였고 음성판정을 받아 자택 돌봄의 안전성을 확보하였다. 이어 돌봄매니저, 복지플래너, 구청 통합사례관리사, 통·반장 등으로 구성된 돌봄전담팀을 구성하여 A씨를 집중적으로 관리했다. 주거편의(청소‧방역), 식사지원 서비스 등의 돌봄서비스을 제공하였고, 여느 날과 다름없이 주기적으로 댁을 방문하던 도중 어르신이 편히 돌아가신 것을 확인하였다.

A씨의 사례를 제보한 이웃주민은 “오랜 시간을 홀로 외롭게 살아왔지만, 마지막 가시는 길 만큼은 구의 돌봄서비스를 받으며 삶을 마칠 수 있어 외롭지 않으셨을 것 같다”며 연신 고맙다는 인사를 건네주었다.

목2동 40대 독거남 B씨는 뇌병변 심한 장애와 알콜중독을 앓았는데, 최근 동네에서 모습을 보이지 않는 것을 이상하게 여긴 이웃주민의 신고로 돌봄SOS센터와 연결되었다. 신고를 받은 주민센터 돌봄매니저, 복지플래너, 구청 사례관리사가 가정을 방문하였을 때 소파에 쓰러져 있는 B씨를 발견하였다. 상담 결과 B씨는 신체적‧심리적으로 매우 취약해져 있었고 집안 역시 오물과 쓰레기로 가득해 악취가 매우 심한 상황이었다.

이에 돌봄SOS센터는 B씨에게 주거편의(청소‧방역), 식사지원 서비스를 제공하였을 뿐만 아니라 서울주택도시공사와 연계하여 화장실 수리 및 도배, 장판 공사까지 시행하였다. 또한 알콜중독 문제가 심각하다고 판단, 정신건강복지센터와 연계하여 상담을 통해 병원 입소를 권유하였고 이에 응한 B씨는 치료를 통해 빠른 회복을 하여 곧 퇴원을 앞두고 있다.

ⓒ양천구청
독거 어르신 가정에 도시락을 배달하는 모습 ⓒ양천구청

구·동 돌봄매니저 38명으로 구성된 돌봄SOS센터는 이처럼 주기적 방문을 통한 식사 및 주거편의 서비스 지원 등 선제적인 돌봄서비스 제공과정에서 고독사를 방지하는 해결사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또한 양천구는 지역사회에 더욱 질 높은 돌봄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관내 사회적 기업과 지속해서 소통과 협업을 하고 있다. 돌봄SOS센터 사업에 참여하는 사회적 기업과의 정기회의를 통해 청소·방역업체로부터 심하게 오염된 낡은 이불을 사용하고 있는 한 사례가 공유되자, 도시락 제공업체에서 이불 10채를 후원하는 등 돌봄서비스에 자발적인 기부가 더해져 훈훈함을 자아냈다.

김수영 양천구청장은 “1인 가구 증가로 홀로 쓸쓸히 생을 마감하는 고독사가 늘어나고 있는 상황에서 긴급한 개별 돌봄을 넘어 지역사회 돌봄 주체로서 ‘양천형 돌봄SOS센터’의 역할이 필요한 때”라며 “촘촘한 복지 그물망을 통해 ‘고독사 없는 양천’을 만들기 위해 전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